한국일보>

강희정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09.24 15:05

김규리 "젊은 치기에 쓴 글, 10년이면 대가 치렀다"

등록 : 2017.09.24 15:05

배우 김규리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김규리 인스타그램

배우 김규리가 자신의 블랙리스트 등재에 대해 글을 남겼다.

김규리는 24일 인스타그램에 "나랏님은! 국민의 안전과 건강과 행복을 지켜주어야 한다! 국민을 위한 사람, 국민의 혈세로 숨을 쉬는 사람.

그것이 정부이고 나랏님인 것이다"라는 글이 적인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에 대해 김규리는 "2008년 5월 1일에 썼던 글 전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 건강권은 보수적으로 지켰으면 했고, 검역주권 포기한 것이 (미국과) 내내 마음에 걸려서 썼던 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규리는 "초등학교에서도 배우는 수사법. 수사법으로 이뤄진 문장은 제 글의 전체가 아니다. 저는 그저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그는 "9년 하고 5개월. 젊은 치기에 썼던 글이다. 십 년이면 글의 대가는 충분히 치른 것 같다. 더 이상의 혼란은 없었으면 좋겠다"며 "걱정 끼쳐드리고 또 부족해서 늘 죄송하다. 죽을 힘을 다해 열심히 살아도 부족한 세상이다. 그러니 모두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김규리는 "글에도 썼지만 저는 그저그런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규리는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해 이명박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에 대한 심경을 밝힌 바 있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평화롭던 섬마을 살인' 30대男, 70대女 성폭행

'나혼자 산다' 김충재 본격 연예계 진출? 화보 촬영+소속사 계약

김생민 "청년통장? 열심히 사는 사람 위한 선물 '그뤠잇'"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신고리 건설재개 권고에 ‘엇갈린 반응’
[단독] 제이노믹스 설계자 “정책 30~40%는 야당에 양보를'
환경단체 “시민참여단 판단 존중… 탈원전 정책 본격 추진돼야”
개성공단 방북 승인 ‘진통’… 통일부, 입장 발표 보류
금리 오르면 대출로 집 사기 어려워져… 부동산 시장 충격 우려
“아내가 다른 남자를…” 자살 전 김광석이 쓴 일기 주목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다시 바다 품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