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용일
프리랜서 기자

등록 : 2018.02.12 04:40

[단독] 북한, 유엔 분담금 ‘제재’ 탓에 못 내… 유엔에 통보

회비 안 내면 총회 투표권 상실

등록 : 2018.02.12 04:40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왼쪽),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가운데)과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유엔에 대북 제재로 인해 유엔 분담금(회비)을 내지 못하고 있다고 통보했다.

자성남 유엔 북한대표부 대사는 9일(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얀 비글 유엔 행정국장을 만 북한이 올해 유엔 회비 18만4,000달러를 지불할 수 있도록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풀어달라고 요청하는 성명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 대사가 이런 입장을 유엔에 전달한 시각에 한국에서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이 방남 일정을 소화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사무총장 등 유엔 인사들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 중이었다.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자 대사는 이날 성명을 건네며 “우리로서는 지금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소식통은 “유엔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과거와는 달리 북한 당국에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다는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8월 결의 2371호를 통해 북한 해외무역은행(Foreign Trade Bank)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 안보리 제재를 받고 있던 북한 광선은행의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은 이 은행을 이미 2013년 제재 대상으로 삼았으며, 미 연방법원에서는 이 은행 자산을 대상으로 한 민사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유엔은 매년 회원국의 국가생산 능력 등을 감안해 분담금을 정하고 있으며, 미국(22%)과 일본(9.7%)에 이어 중국(7.9%)이 가장 많은 비용을 대고 있다.

북한은 과거에 유엔 분담금 납부를 지연한 적은 있으나 아예 돈을 내지 못하겠다고 버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엔 회원국이 회비를 지불하지 못하면 총회 투표권을 상실한다.

뉴욕=신용일 프리랜서기자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