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7.06.08 04:39
수정 : 2017.06.08 04:39

코미 전 FBI 국장 "트럼프, 러시아 관련 수사 중단 요구"

사전 성명서 통해 밝혀

등록 : 2017.06.08 04:39
수정 : 2017.06.08 04:39

청문회 하루 앞두고 전격 공개 ‘파문’

해임 전까지 9차례 접촉… 충성심 강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코미 전 미연방수사국(FBI) 국장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러시아 관련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전격 공개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충성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는 점도 폭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기관 수장에게 지난 ‘러시아 스캔들’ 수사 축소를 지시했다는 점이 공식 확인되면서 정국은 격랑에 휩싸일 전망이다.

코미 전 국장은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 증언을 하루 앞둔 이날 7페이지 분량의 사전 성명서를 내고 이런 사실을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 2월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단독으로 만나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기를 바란다. 플린을 내버려 두라. 그는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 성명서는 코미 전 국장의 요구에 따라 전격 공개 됐다. 성명서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9일 해임되기 전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 3차례와 전화통화 6번 등 모두 9차례 접촉했다.

성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단둘이 만난 2월 14일 코미 전 국장에게 “마이클 플린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나는 이 사건을 놔줄 수 있기(let this go)를, 플린을 놔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사건을 놔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백악관에서 코미 전 국장과 단둘이 만났을 때 플린에 대한 수사중단을 요구했으나, 코미 전 국장이 이를 거절하고 대화 내용을 메모로 남겼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요구에 대해 코미 전 국장은 “그는 좋은 사람”이라고만 답했다면서 "이 사건을 놔주겠다'고 말하지 않았다"며 수사중단 요구를 거절했음을 강조했다. 코미 전 국장의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통령 탄핵사유에 해당하는 '사법 방해'라는 게 중론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국이 급속히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성명에서 코미 전 국장은 그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개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대상이 아니다”라고 확인해 준 사실도 인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간의 주장도 사실로 확인된 셈이어서 수사외압과는 별도로 수사내용 누출이라는 논란도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코미 전 국장은 3월 30일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의 구름이 미국을 위해 협상하는 자신의 능력을 방해한다면서 수사를 받지 않고 있다는 점을 알릴 방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FBI와 법무부가 여러가지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공표하기를 꺼렸다”며 “상황이 바뀌면 그것을 바로잡아야 할 의무가 생기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고 지적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