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23 12:38

[E-핫스팟] "성숙해진 남성미로 승부한다!" 레인즈, 당찬 출사표

등록 : 2018.01.23 12:38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그룹 레인즈가 1월 가요대전에 당찬 출사표를 내밀었다.

레인즈는 23일 오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섀이크 유 업’의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레인즈는 타이틀 곡 ‘턴 잇 업’과 수록 곡 ‘섬바디’로 무대를 꾸몄다. 이전 앨범보다 한층 강렬해진 분위기와 카리스마가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레인즈는 이번 앨범의 콘셉트에 대해 “한층 성숙해진 남성미”라고 이야기했다. 멤버들은 “데뷔 앨범 활동을 마친 뒤 멤버들끼리 회의를 했다. 그 자리에서 남성미를 더 보여주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우리가 진행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그런 면면들을 무대에서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 곡을 직접 쓴 멤버 이기원은 “가사 작업이 진짜 어렵더라”며 “5~6회 정도 수정을 한 끝에 완성했다”고 털어놨다.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의 의견과 손길이 많이 들어갔다는 점도 언급했다.

레인즈는 지난해 인기리에 방송된 케이블 채널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연진이 의기투합해 만든 프로젝트 그룹이다. 데뷔 앨범에서는 ‘줄리엣’이라는 곡으로 청량한 이미지를 보여준 바 있다.

멤버 서성혁은 “1집 준비할 때보다 지금이 더 간절하다”며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하다 보니 많이 힘들었다. 그래서 멤버들끼리 서로 의지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면서 기댔다. 가족보다 더 많이 만났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주원탁은 “팬들이 찾아주시고 사랑해주신다면 단비 같은 단기 프로젝트가 아니라 장마처럼 오래 활동하는 그룹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팀의 리더 격인 김성리는 “처음에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면서도 “활동을 하면서 리더로서 책임감도 늘고 많이 성장했다. 1집 활동을 하고 2집을 준비하니 우리에게 부족했던 점이 뭔지를 깨우칠 수 있었다. 섹시한 콘셉트로 변신하고 나서 일곱 명 호흡이 더 잘 맞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보아, 소녀시대, 엑소 등과 호흡을 맞췄던 프로듀싱 그룹 아이코닉 사운즈가 참여했다. 서정적인 멜로디부터 EDM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트랙들을 만날 수 있다.

사진=OSEN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김연아부터 최다빈ㆍ윤성빈까지...다이어트 vs 살 찌우기 '동상이몽'

[E-핫스팟] '뷰티풀 코리아'…韓 매력에 푹 빠진 '얼터드 카본'

[가상화폐] '그때 비트코인 샀다면'...후회 극대화 서비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