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7.05.08 21:05
수정 : 2017.05.09 00:16

결국 ‘섀도캐비닛’ 공개 안한 문재인

등록 : 2017.05.08 21:05
수정 : 2017.05.09 00:16

선거 전 발표에 위험부담 우려

[저작권 한국일보]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서후보가 8일 밤 광화문 광장에서 마지막 유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2017-05-08(한국일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대선 전에 섀도캐비닛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문 후보는 직접 비(非) 영남총리 인선 방침을 밝히며 선거 전에라도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지만 예비내각을 미리 발표하는 것은 위험부담이 크다는 내부 중론에 따른 것이다.

문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까지 당선 이후 차기 정부를 이끌 국무총리나 내각 명단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달 27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리 후보자의 기준을 묻는 질문에 “염두에 둔 분이 있다”며 사전 공개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문 후보는 당시 “우리나라 정치문화가 좀 더 성숙했다면 적정할 때 공개해 국민 판단을 구하고 검증에도 대비하고 장관 제청도 구상하는 게 바람직했을 것이다”며 “선거운동 막바지에 가면 조금이라도 다음 정부를 구상하는 시간과 준비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준비된 대통령의 면모를 부각시키고 대탕평 인사 원칙을 강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거 전 공개 카드가 힘을 받았고 이후 정치권에선 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하마평이 쏟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선대위 내부에서 통합정부를 구성한다고 해놓고 미리 인선을 발표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거나, 선거 득표 전략상으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비등해지면서 선거 전 발표는 없던 일이 됐다. 선대위 수준에서 진행하는 인사 검증도 한계가 있고, 차기 총리 후보자에 대한 공세가 불을 보듯 뻔하다는 현실적 우려도 제기됐다. 선대위 관계자는 “1명을 발표하면 나머지 99명은 돌아서는 게 인사다. 한 지역 출신이 발탁되면 나머지는 실망하는 게 인지상정 아니겠느냐”며 “벌써 대통령 행세한다는 비난도 받을 수 있어 여러모로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후보 측은 당선 이후 차기 정부 인적 구성을 공개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다만 국정 공백이 길었던 만큼 인선은 최대한 서두른다는 기조다. 10일 곧장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을 먼저 발표하고, 인사수석을 중심으로 검증을 거친 뒤 당과 협의 하에 총리 및 내각을 순차적으로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