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화 기자

등록 : 2017.07.05 14:10
수정 : 2017.07.05 14:11

내년부터 초등학생 277만명도 무료 독감예방접종 실시

등록 : 2017.07.05 14:10
수정 : 2017.07.05 14:11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이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5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내년부터 초등학생 약 277만명을 대상으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이 실시된다.

국정기획자문위는 5일 “단체 생활을 하는 학생들의 독감 유행 차단을 위해 2018년부터 인플루엔자 유행 이전인 10~11월에 초등학생 약 277만명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접종을 무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생후 6∼59개월 이하 어린이(약 210만명), 만 65세 이상 노인(약 760만명)만 무료 지원을 받고 있다.

국정위는 “작년도 학생 연령층(7~18세)에서 인플루엔자 유행이 가장 크고 빠르게 발생해 단체 생활을 하는 학생 연령층에 대한 접종 권고 및 필요성이 제기되었다”며 “이에 대한 아동 본인 및 가족 구성원의 질병 및 학습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대선 공약에 반영됐었다”고 설명했다.

국정기획위는 고등학생과 공약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단체 생활을 하는 어린이집ㆍ유치원생, 인플루엔자 우선접종권장대상자 중 고위험군인 임신부에 대해서도 정부와 관련 전문가가 추가 협의하여 단계적으로 지원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국정기획위 관계자는 “기존에 수행중인 생후 6~59개월 이하 어린이 및 만 65세 이상 노인 대상에 초등학생까지 추가된다면 겨울철 독감 발생에 따른 부담을 줄여 아동 본인 및 함께 생활하는 가족 구성원의 건강보호는 물론 아이들의 학습권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영화기자 yaa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