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구
문학평론가

등록 : 2015.11.27 10:56
수정 : 2015.12.01 18:26

[김이구의 동시동심] 서리 내린 아침

등록 : 2015.11.27 10:56
수정 : 2015.12.01 18:26

서리 내린 날 아침 들길에 나가 보니 누군가 “뚝뚝 흘리고 간 배추 겉잎”에도 허옇게 서리가 내려앉았다.

된서리가 덮인 배추밭은 배추를 모두 뽑아 가서 참 다행이다. 밭주인은 엊저녁에 서둘러 늦은 김장을 하고, 지금쯤은 불목(불길이 잘 드는 온돌방 아랫목의 가장 따뜻한 자리)에 편안히 앉아 쉬고 있을 듯하다. 미처 김장을 다 마치지 못했더라도 마음만은 느긋하리라. 서리 내린 날 아침 시골 풍경이 눈에 선히 그려지며, 제때에 맞춰 일을 마무리한 사람의 평안한 미소가 부러워지는 시이다.

전국 곳곳에 첫눈이 꽤 내렸다. 김장 나눔 소식도 들린다. 거리에 나가면 이탈리아, 멕시코, 인도, 태국 등 전 세계 음식을 찾아 먹을 수 있고 퓨전 음식도 흔하지만, 김치의 깊은 맛을 대체할 만한 음식은 아직 없는 듯하다. 한 해 먹을 김장을 담그고 나면 잔 근심은 다 잊을 만큼 마음이 든든해진다.

서리는 눈보다도 더 매서운 시련을 상징한다. “혼자서 떠 헤매는/ 고추잠자리,/ 어디서 서리 찬 밤/ 잠을 잤느냐?”(권태응 ‘고추잠자리’),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고원/ 서릿발 칼날 진 그 우에 서다”(이육사 ‘절정’). 성큼 다가온 겨울, 국민에게 호통 치고 오기 부리는 독선 정치는 그만 멈추고 된서리 맞기 전에 불목이나 따끈하게 데워줬으면 좋겠다.

문학평론가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수사, 삼성 대납 등 혐의 쌓이지만… 넘어야 할 산 아직 많다
6ㆍ13 지방선거 7대 관전 포인트
“朴정권 유사역사 지원과정 밝혀라” 14개 역사연구단체 한목소리
“경기장에서 더 볼 시간 있을 것”…‘은퇴‘ 질문에 여운 남긴 이상화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北과 농업협력 추진, 쌀 지원은 시기상조”
“철수 땐 독자생존 유도” 한다더니... 산업은행ㆍGM의 비공개 협약 의혹 눈덩이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외국에서도 반복된 불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