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기자

등록 : 2018.01.10 15:43
수정 : 2018.01.10 19:51

환자ㆍ가족 가장 고통 큰 질병은… 치매가 압도적 1위

등록 : 2018.01.10 15:43
수정 : 2018.01.10 19:51

55%가 응답… 암ㆍ정신건강 뒤이어

게티이미지뱅크

우리 국민들은 암보다 치매가 환자와 가족에게 더 큰 고통을 준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행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조건은 건강이 돈보다 우선이었다.

10일 보건복지부가 15~6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환자와 가족의 고통이 가장 큰 질환으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치매(54.8%)를 꼽았다. 암(14.8%), 정신건강(14.3%), 만성ㆍ노인성질환(6.4%) 등이 뒤를 이었다.

의료비 지출 부담도 치매(34.3%)가 암(15.1%)보다 2배 이상이었다. 비용 부담이 큰 질환으로는 정신건강(23.9%), 만성ㆍ노인성 질환(10.1%) 등도 꼽혔다. 다만 완치율 등 생명의 위협을 고려했을 때 가장 극복되어야 할 필요성이 높은 질환은 암(37.1%)이 치매(22.5%)보다 14.6%포인트 높았다.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행복한 삶을 위한 요건은 건강(47.8%), 소득(38.3%), 가족(8.3%), 여가(3.8%) 등의 순이었다. 건강한 삶을 위해선 안정된 소득(48.2%)이 필요하다는 답이 가장 많았고, 건강한 생활습관(38.2%)과 의료시스템(6.6%), 건강보험체계(5.3%)가 뒤를 이었다. 사회적으로 큰 비용이 드는 보건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정신건강(31%), 고령화(25%), 환경오염(22%), 중증난치질환(11%) 등의 분야에서 공익 목적의 연구개발(R&D)에 투자가 필요하다고 봤다.

복지부는 이 같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치매, 정신건강, 환경성 질환, 감염병, 국민 의료비 절감을 5대 보건의료문제로 보고 관련 R&D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로비로 美 보수 정계 접근”… 美, 러시아 20대 여성 체포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백운규 “탄력적 근로시간제 업종별 분석 중… 현장목소리 듣겠다”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