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0 01:12

UFC 정찬성ㆍ최두호의 수치로 입증된 현지 인기, 맥그리거와 비교하면?

등록 : 2018.01.20 01:12

UFC 최두호의 인기가 시청률로 입증됐다./사진=UFC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UFC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26)의 높은 인기가 증명됐다.

미국 종합격투기 매체 MMA 파이팅이 18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UFC 페더급 랭킹 13위 최두호와 8위 제레미 스티븐스의 대결이 메인 카드였던 UFC 파이트 나이트 124가 폭스스포츠1(FS1) 채널 기준으로 최근 약 2년간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매체는 “최두호와 스티븐스의 메인 카드 경기는 약 128만5,000명이 시청했다.

이는 2016년 2월 6일 열렸던 UFC 파이트 나이트 82 이후 최고다. 당시 대회 메인 카드 조니 헨드릭스와 스티븐 톰슨의 대결은 131만7,000명이 시청했었다.

지난해 최대 시청자수는 정찬성의 복귀전이 메인 카드였던 UFC 파이트 나이트 104로, 115만8,000명의 시청 횟수가 집계된 바 있다.

한편 역대 시청률 1위는 2015년 UFC 최강 코너 맥그리거와 데니스 시버의 대결로 275만1,000건의 시청 횟수가 나왔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심석희, 폭행 당해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평창 金 행보 차질 빚나

[E-핫스팟] '마더' 이보영, 전어 논란 악재 딛고 흥행할까

속전속결 정성훈의 KIA행, 애태웠던 지난 겨울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