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왕태석
부장

등록 : 2018.02.06 07:55
수정 : 2018.02.06 07:56

현송월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과 예술단, 어제 평양출발

등록 : 2018.02.06 07:55
수정 : 2018.02.06 07:56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6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북한 예술단의 출발 모습 사진.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을 위해 6일 방남 할 예정인 삼지연관현악단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이 어제 평양을 출발했다고 북한 매체가 오늘 보도 했다.

이들은 평양역에서 박광호 문화성 국장과 김여정의 전송을 받으며 열차편으로 원산에 도착해, 만경봉 92호를 타고 묵호항에 도착 할 예정이다. 묵호항은 1998년 11월18일 금강호와 풍악호,봉래호 등 3척이 금강산 유람선이 출발 했던 곳이다. 왕태석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상한 靑, 송인배-드루킹 조사 하고 ‘쉬쉬’ 언론 나서자 ‘술술’
北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 과학기술 토대로 자강”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안철수 “경쟁력이 원칙” 유승민 “원칙대로 경선”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반성은 없고 변명만 늘어놓은 ‘최순실 회고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