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05.26 14:12
수정 : 2017.05.26 15:26

“인간-알파고 페어 대국, 협력이 유리했다”

프로기사 김성룡9단이 본 인간-알파고 페어대국

등록 : 2017.05.26 14:12
수정 : 2017.05.26 15:26

알파고A-구리 팀 (흑) vs 알파고B-렌샤오 팀 (백)

규칙: 1번 구리. 2번 렌샤오. 3번 구리 팀 알파고A. 4번 렌샤오 팀 알파고B 다시 5번은 자동으로 구리 순서로 진행

전반적으로 구리는 자신의 스타일인 기세를 중요시 하면서 판을 이끌었고 렌샤오는 침착하면서 방어적인 바둑을 두었다.

인간이 알파고와 얼마나 호흡을 잘 맞추느냐가 이 대국의 초점. 그런 면에서 초반은 구리 팀이 판을 주도했다면 후반은 렌샤오 팀의 독무대였다.

참고도1

중반(81-83) 구리-알파고A 환상적인 호흡

구리와 알파고A의 환상적인 호흡은 흑81(구리), 흑83(알파고A)의 수에서 나타난다. 81번째 수는 백의 약점을 파고드는 듯 보이지만 실상 목적은 83을 두어 우측 흑 모양의 경계선을 크게 완성하는데 있다. 아마 구리는 ‘알파고 나이스’를 외쳤을 것이다.

중반 이후 바둑은 복잡해졌다. 인간의 개입(구리, 렌샤오)이 알파고에겐 쉬운 길로 갈 수 없는 제약이 생긴 것. 이 어려운 미로 속을 헤쳐 나가며 렌샤오가 결정타를 날린다. 거기엔 알파고 B의 어시스트가 한 몫 했다.

참고도2

종반(144-154) 렌샤오 결정타를 날리다

바로 백144(알파고B). 144수의 의미를 간파한 렌샤오의 결정타는 백 154. 흑 모양에서 수를 내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인간과 인공지능의 협력. 그것을 바둑으로 가능성을 보여 주려 한 페어 대결이었다. 적어도 바둑에서는 협력이 유리했다. 기술이 향상된 모습의 기보를 남겼기 때문이다. 우전(중국 저장성)=프로기사 김성룡 9단

프로기사 김성룡9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성범죄자 알림e 이용자 뚝뚝 떨어지는 까닭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