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5.10 17:54
수정 : 2017.05.10 18:15

김종 “최순실이 정유라 이화여대 합격 부탁해 김경숙에게 전달했다”

이대학사 비리 재판서 증언... 최 "사실 아니다" 진실공방

등록 : 2017.05.10 17:54
수정 : 2017.05.10 18:15

최순실씨. 홍인기 기자

최순실(61ㆍ구속 기소)씨가 딸 정유라씨를 이화여대에 입학시키기 위해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게 ‘힘을 써달라’고 부탁한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최씨가 김 전 차관을 통해 정씨의 최종 합격 사실을 공식 발표 이전에 미리 알고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 김수정)심리로 진행된 최씨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차관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진술조서에 따르면 2014년 8월말쯤 최씨와 김 전 차관이 만난 자리에서 최씨가 “(딸의)대학 원서를 접수하면 알아봐줄 수 있는 대학이 있나”라고 묻자 김 전 차관은 “이화여대 체대 학장을 안다. 원서를 내면 알아봐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당시 이화여대 체육과학대학장은 정씨의 입시ㆍ학사 특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숙(62ㆍ구속기소)교수였다.

김 전 차관은 한달 뒤인 9월11일쯤 최씨로부터 “딸이 이화여대에 지원했으니 김 교수에게 부탁을 해달라”는 취지의 연락을 받았고, 다음날 김 교수를 만나 정씨 입시와 관련된 최씨의 부탁을 전했다. 이날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차관은 “그러고 난 뒤 며칠이 지나 정씨가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게 됐고, 최씨가 ‘금메달 딴 것이 면접에서 어필될 수 있도록 김 교수에게 얘기해달라’고 했다”고도 증언했다. 금메달을 땄다는 소식을 김 교수에게 전달했고, 김 교수는 ‘알고 있다’는 취지로 답을 줬다는 게 김 전 차관의 설명이다.

최씨가 김 전 차관을 통해 정씨의 합격 사실을 미리 알게 된 정황도 드러났다. 김 전 차관은 “김 교수가 먼저 전화해 정씨의 합격 사실을 알려줬다”고 증언했다. 김 전 차관은 이후 정씨의 합격 사실을 최씨에게 알렸다고 한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의 증언을 듣고 있던 최씨는 김 전 차관에게 딸의 입학을 부탁한 적 없다며 전면 부인했다. 최씨는 “이화여대는 금메달을 (면접 장소에)소지하면 안 된다고 한다”며 “부탁을 한 게 사실이라면 정확히 합격할 수 있도록 김 교수에게 확실히 알아봐줬을 것이고, 금메달을 갖고 가지 말라고 해야 했던 게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최씨는 “(그런 이야기를 듣지 못해)지금 그것 때문에 얘가 입학이 취소되게 생긴 건 알고 있느냐”며 정씨의 이화여대 입학 취소 처분을 김 전 차관 탓으로 돌렸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