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인턴기자

등록 : 2018.05.26 04:40

[채널 선택]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05월 26일 (토)

등록 : 2018.05.26 04:40

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제공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SBS 오후 11.15)

2014년 5월 17일, 강원 강릉의 한 해안도로에 승용차 한 대가 세워져 있었다. 밭일을 하러 가던 노부부는 도통 움직임이 없는 이 낯선 차 안을 들여다보고 화들짝 놀랐다. 부부가 목격한 것은 운전석에 숨진 채 누워있던 한 남자, 34살의 염호석씨였다. 타살 정황이 없어 단순 자살로 종결되고, 고인의 시신은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 안치된다. 그러나 장례식장에 곧 경찰들이 들이 닥친다. 경찰이 방패와 최루액으로 조문객을 밀어붙이는 사이 장례식장을 빠져나가는 승합차 한 대가 있었고, 시신이 사라졌다. 누가, 무엇 때문에 시신을 탈취해간 것일까.

KBS1 다큐 공감. KBS 제공

지리산 어머니의 고사리 별곡

다큐 공감 (KBS1 오후 7.10)

1만6,000개의 봉우리를 거느렸다는 지리산. 그 비탈밭에 어머니들이 계신다. 농사지을 땅이 없어 산기슭을 일궈야 했고, 온몸으로 가난을 밀어 올려야 했던 팍팍한 삶. 경남 하동군 화개면 범왕마을 어머니들은 1년 중 봄이 가장 바쁘다. 지리산 비탈밭에서 고사리를 꺾느라 허리를 펼 새가 없기 때문이다. 비탈밭을 일구며 살아온 범왕마을 어머니들의 허리는 비탈밭의 기울기에 비례해 꼬부라졌다. “원망할 줄 모르고 그저 세월을 산 것이지.” 누굴 탓할 줄도 모르고 살아온 어머니들의 선한 마음이 지리산보다 더 큰 힘이 되어 가난을 들어올렸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거래량 반토막 났는데 집값 급등, 작년에 본 듯한…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내가 이름 지어준 동생이 살아 있다니… 더 오래 살고 싶어”
공정위 직원-퇴직자 사적 만남 전면 금지
‘미투’ 촉발 여배우, 10대 청소년 성폭행으로 배상금 지불
수원권 공항버스 면허취소되나… 경기도, 행정처분 절차
3년 공백 딛고 AG 시상대까지…정은혜, 슛오프 끝 역전 은메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