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5.17 15:53
수정 : 2017.05.17 15:53

훈련 첫 날부터 ‘꽁꽁 숨은’ 개막전 상대 기니

등록 : 2017.05.17 15:53
수정 : 2017.05.17 15:53

17일 전주 덕진구 U-20 월드컵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는 기니 대표팀. 전주=연합뉴스

오는 20일 U-20 월드컵 개막전에서 한국과 맞불을 기니가 훈련 첫 날부터 전력을 꽁꽁 감췄다.

16일 입국한 기니 대표팀은 17일 오전 10시부터 전주 덕진구 U-20 월드컵훈련장에서 첫 적응 훈련을 했다.

공식 훈련 시작 시간(10시)보다 10분 늦게 훈련장에 도착한 선수들은 취재진의 인터뷰를 사양하며 그라운드로 이동했다. 그라운드 중앙에서 둥글게 원을 그린 뒤 이야기를 나눴고, 곧바로 러닝 훈련을 했다. 선수들의 표정은 밝아 보였다. 하지만 시차 적응이 되지 않았는지, 연신 하품을 하는 등 피곤해 하는 선수도 있었다.

기니 대표팀이 러닝 훈련을 마친 뒤 가벼운 스트레칭에 들어가자 대회 관계자는 훈련 공개시간이 끝났다며 취재를 막았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모든 훈련을 공개해야 한다. 다만 의무 공개시간은 훈련 초반 15분뿐이다. 인터뷰도 거부할 수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