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9 09:39
수정 : 2018.01.09 10:30

문 대통령, 칼둔 아부다비 청장 접견…'UAE 의혹' 풀리나?

등록 : 2018.01.09 09:39
수정 : 2018.01.09 10:30

양국 협의결과 발표 예정

임종석 실장도 칼둔 오찬 면담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8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배우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접견한다.

칼둔 청장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도 오찬을 겸한 면담을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칼둔 행정청장은 UAE 왕세제 특사 자격으로 방한 중으로, 오늘 임 실장을 면담하고 양국 관계의 지속적 강화 위한 협의를 가질 예정이며 문 대통령도 접견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칼둔 특사의 방한은 임 실장의 UAE 방문에 대한 답방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임 실장과 칼둔 청장의 회동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양국 간 군사협력 갈등 진화설 등 임 실장의 작년 12월 UAE 방문 이후 불거졌던 각종 의혹이 해소될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정부 시절 돈독했던 양국 우호 관계가 지난 정부 중후반기에 약화했고 느슨해진 관계를 복원할 필요가 있어서 임 실장이 UAE를 방문했다"며 "이는 양국 파트너십을 복원하는 데 단초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호 증진이 어떻게 다시 강화되는지의 결과물이 오늘 나오는 것"이라며 "임 실장의 UAE 방문 관련 각종 의혹은 말 그대로 의혹"이라고 했다.

칼둔 청장은 왕세제의 특사로서 문 대통령과의 접견 때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칼둔 청장은 1박 2일 일정으로 전날 오전 전용기편으로 방한했다. 전날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국내 기업인들을 만났던 칼둔 청장은 10일 오전 0시 30분께 김포공항을 통해 이한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국세청 주세법 준수 요청했지만 대학가 곳곳 여전히 ‘술판 축제’
[드루킹 특검법 통과] ‘드루킹 특검’ 김경수 강찬우 등 거론... 특수통 출신 전직 檢 간부들 '손사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