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희 기자

등록 : 2017.01.23 16:28
수정 : 2017.01.23 16:28

1월 노로 바이러스 장염 급증... 손 깨끗이!

등록 : 2017.01.23 16:28
수정 : 2017.01.23 16:28

설 연휴에 해외여행을 가거나 설 음식을 먹을 때 각종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가 당부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설 명절에 친지들이 모여 음식을 먹다가 물, 음식물에 있는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 유행하는 노로 바이러스는 설사, 구토, 복통 등을 일으킨다. 노로 바이러스는 겨울철 낮은 기온에서 번식이 활발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3~2015년 노로 바이러스 감염 등 감염성 장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월별 환자 수는 1월이 가장 많았다. 노로 바이러스 감염을 막으려면 음식을 준비하거나 음식을 먹기 전 손을 잘 씻고, 음식은 철저히 익혀 먹어야 한다.

인플루엔자 감염에도 유의해야 한다. 1월 8~14일주에 표본기관 외래 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 수가 23.9명으로 유행 기준(8.9명)보다 많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중국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인체 감염 사례가 늘고 있어 닭, 오리 등 가금류 농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동남아 지역에서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나 뎅기열이 꾸준히 나타나기 때문에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각종 감염병 유행 지역을 여행한 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지현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발견” 5시간35분만에 “동물뼈” 정정 소동
‘날개 단 문재인 vs 대항마 안철수’ 양자 구도 성큼
10년째 못 넘는 벽 ‘국민소득 3만弗’
박 전 대통령, 구속여부 결정 때까진 구치감ㆍ유치장 대기 가능성
[겨를] 미쉐린가이드 맛집부터 취미까지, 배달 어디까지 해봤니
청바지 찢어 입고 출근해도 괜찮을까?
기성용 “공 다 뺏겨, 선수들 대표팀 수준 아냐”일갈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