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진희 기자

등록 : 2017.01.23 16:28
수정 : 2017.01.23 19:28

1월 노로 바이러스 장염 급증... 손 깨끗이!

등록 : 2017.01.23 16:28
수정 : 2017.01.23 19:28

설 연휴에 해외여행을 가거나 설 음식을 먹을 때 각종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가 당부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설 명절에 친지들이 모여 음식을 먹다가 물, 음식물에 있는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 유행하는 노로 바이러스는 설사, 구토, 복통 등을 일으킨다. 노로 바이러스는 겨울철 낮은 기온에서 번식이 활발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3~2015년 노로 바이러스 감염 등 감염성 장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월별 환자 수는 1월이 가장 많았다. 노로 바이러스 감염을 막으려면 음식을 준비하거나 음식을 먹기 전 손을 잘 씻고, 음식은 철저히 익혀 먹어야 한다.

인플루엔자 감염에도 유의해야 한다. 1월 8~14일주에 표본기관 외래 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 수가 23.9명으로 유행 기준(8.9명)보다 많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중국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인체 감염 사례가 늘고 있어 닭, 오리 등 가금류 농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동남아 지역에서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나 뎅기열이 꾸준히 나타나기 때문에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각종 감염병 유행 지역을 여행한 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지현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당국 “북한서 3.4규모 지진”…폭발 여부에 혼선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