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름 기자

등록 : 2016.09.01 20:24
수정 : 2016.09.01 20:24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 "길환영 사장 '박 대통령 뉴스 20분 내로' 지시"

세월호 3차 청문회서 보도개입 추가 폭로

등록 : 2016.09.01 20:24
수정 : 2016.09.01 20:24

1일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이 공개한 문자메시지.

“박근혜 대통령 관련 보도는 뉴스 시작 20분 안에 하라.” 지난 6월 세월호 참사 직후 이정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의 보도 개입을 폭로했던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이 길환영 당시 KBS 사장의 청와대 관련 보도 개입 사실을 추가로 폭로했다.

그는 길 전 사장과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 일부를 증거로 공개했다.

1일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3차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김 전 국장은 “길 전 사장이 참사 다음 날인 2014년 4월 17일 ‘KBS 뉴스9’ 13번째로 편집돼 있던 ‘박 대통령 (진도)현장 방문 1분 1초가 급해’를 더 앞 쪽으로 배치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김 전 국장이 공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김 전 국장이 ‘사장님~ 말씀하신 대로 그 위치로 올렸습니다’라고 보낸 메시지에 길 전 사장은 ‘수고했네!’라고 답했다. 이날 해당 리포트는 7번째로 보도됐다.

이에 대해 김 전 국장은 “길 전 사장이 박 대통령 관련 뉴스를 무조건 뉴스가 시작한 뒤 20분 안에 배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면서 “해당 리포트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성이 있어 앞으로 배치해도 큰 무리가 없겠다는 판단에서 7번째로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국장에 따르면 길 전 사장은 4월 23일에도 같은 주문을 내렸다. 이날 ‘KBS 뉴스9’에서 31번째로 보도된 ‘박 대통령 시진핑과 통화, 북 핵실험 중단 요청’이란 기사를 더 위로 올리라는 길 전 사장의 요구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김 전 국장은 ‘사장님~ VIP 아이템 오늘은 뒤로 배치하고 내일부터 자연스럽게 올리는 것이 나을 듯합니다. 자칫 역풍이 불게 되면 VIP께도 누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라고 쓴 또 다른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당 리포트가 세월호 참사와 연관성이 없어 길 전 사장을 설득한 것”이라며 “길 전 사장은 항상 ‘대통령한테 누가 된다’고 하면 제 말을 잘 들었다”고 말했다.

6월 공개한 이른바 ‘이정현 녹취록’에 대해 김 전 국장은 “압력을 느끼긴 했지만 보도에 반영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관진-맥매스터 “사드는 美 부담” 재확인
따라붙는 홍준표… 대선 판세, 1강 2중 구도 급재편
필리핀 두테르테 “美, 한반도서 손 떼야”
칼빈슨 항공모함 동해서 北 미사일 격추 훈련 시작
윤태호 작가, 문재인 지지연설서 세월호 말하며 ‘눈물’
“더 이상 한빛이 같은 청년 없어야 한다”…마지막 촛불집회 울린 어머니의 호소
이대호 퇴장 '어이없다'VS '참아야했다' 갑론을박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