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4.21 18:18

KPGA 프로미오픈 3라운드, 김태훈-양지호 '깜짝 공동 선두'

등록 : 2018.04.21 18:18

김태훈/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김태훈(33)이 한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김태훈은 20일 경기도 포천시 대유 몽베르 컨트리클럽 쁘렝땅 에떼 코스(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가 된 김태훈은 전날 공동 4위에서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2013년 8월 보성CC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거두고 2015년 11월 카이도골프 LIS투어챔피언십에서 투어 2승째를 기록한 김태훈은 이후 톱5에 한 번도 들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29개월 만의 우승을 맛보게 된다.

전날 단독 선두에 올랐던 양지호(20)는 공동 선두 자리를 지켰다. 투어 11년 차의 양지호는 생애 첫 투어 우승을 기대하고 있다.

주흥철(37과 김진성(29) 등 4명은 선두에 1타 차 뒤진 공동 3위에 올라 마지막까지 치열한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워너원 7주 연속 버즈량 1위… 아이유 방탄 뒤 바짝

LA 오픈, 유소연 단독 3위...박성현 컷 탈락

[정진영의 다 아는 얘기겠지만] 검색어·차트 다 돈으로 산다 ‘카더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뒤끝뉴스] 김&장 갈등설에 이례적 브리핑 나선 靑
인천 남동공단 공장 화재… “사망자 9명으로 늘어”
박능후 장관 “국민 동의한다면 보험료 인상”
남북 이산가족 ‘3시간’ 오붓한 만남… “밥도 맛있고 기분도 좋아”
과천 토막살인 피의자 검거… “범행 시인”
비 맞으며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영결식 참석한 김정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