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4.20 10:38

벤츠 22개 차종 '두 가지 제작결함으로 리콜'

등록 : 2017.04.20 10:38

메르세데스 벤츠의 22개 차종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부 제공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한 E클래스, S클래스 등 22개 차종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오는 21일부터 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먼저 2016년 12월 3일부터 2016년 12월 5일 사이 컨트롤 유닛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던 차량에 오류가 있는 소프트웨어가 입력돼 에어백 등이 비정상적으로 작동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6년 9월 22일부터 2016년 9월 27일 사이 제작된 20개 차종 42대이다.

또 차량문 내부 손잡이와 잠금장치 사이 케이블 제작불량으로 사고 시 차량문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된 차량이 함께 리콜된다. 리콜대상은 2016년 6월 15일부터 2016년 6월 21일까지 제작된 AMG G 63 등 2개 차종 3대이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