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0 12:32

[E-핫스팟] '용띠클럽' 김종국-차태현, 관찰 예능 새 모델 제시할까

등록 : 2017.10.10 12:32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왼쪽부터)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관찰 예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겠다.”

가수 김종국이 ‘용띠클럽’만의 차별점을 밝혔다.

김종국은 10일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 열린 KBS2 새 예능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용띠클럽) 제작발표회에서 “우리만의 즐거운 감성을 잘 보여준다면 관찰 예능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오랜만에 착한 예능을 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꽤 오랜 기간 예능을 하면서 웃기기 위해 비정상적인 행동을 해야 될 때가 많았다. 이번엔 의도적으로 웃기려고 하지 않았다. 그런데 어떤 예능보다 많이 웃었다”고 회상했다.

‘용띠클럽’은 20년 지기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의 우정 여행기를 담았다. 용띠클럽 5인방은 강원도 모처로 5박 6일간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들 “새로운 모습에 깜짝 놀랐다”며 의외의 복병은 장혁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종국과 차태현은 “장혁 얼굴만 봐도 웃기다” “올해 KBS 예능대상 후보로 장혁이 오르지 않을까 싶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장혁은 “내가 예능을 본격적으로 하면 친구들이 다칠 것 같다. 연기만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5박 6일간 정말 많은 얘기를 나눴다. 말이 빨라지다 보니 어휘 선택을 잘못해 재미있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친구들이 편안한 자리를 만들어줘서 하루하루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용띠클럽’은 멤버들의 조합만으로 화제를 모았다. 덕분에 파일럿을 거치지 않고 정규 편성됐다. 그 동안 KBS2 화요 심야 예능은 ‘하숙집 딸들’을 비롯해 ‘냄비받침’ ‘가두리’ 등이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용띠클럽’은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차태현은 “성공 할지, 안 할지는 사실 모르겠다. 경쟁작의 시청률이 잘 나와서 수치상의 성공은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시청률 10%가 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김호상 CP 역시 “화요일 심야 예능의 흑역사가 계속되고 있다. ‘용띠클럽’이 흑역사를 끊어줄 구세주가 될 것”이라며 “용띠클럽 캐스팅만으로도 이슈 됐는데, 다들 열심히 임해줘서 고맙다. 용띠클럽을 계기로 화요일 밤이 살아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이날 오후 11시10분 첫 방송. 사진=OSEN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KIA 1차 지명 한준수, 1억6천만원 계약

김하늘 엄마 된다…결혼 1년 6개월만 임신

‘NBA 첫 여성 지도자’ 해먼, 첫 시범경기 승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