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진 기자

등록 : 2018.06.12 14:23
수정 : 2018.06.12 14:25

김정은에게 내내 ‘상석’ 양보한 트럼프…‘의전’ 이모저모

등록 : 2018.06.12 14:23
수정 : 2018.06.12 14:25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은 그 결과의 중요성만큼이나 ‘의전’에도 고심한 흔적이 엿보였다. 국력, 나이 등 양국의 현격한 차이에도 두 정상이 대등한 관계로 보이도록 신경 쓴 모습이었다.

우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에 먼저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배려하는 듯한 모양새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현지 시간으로 오전 8시쯤 숙소인 시내 샹그릴라 호텔을 떠나 회담장인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로 향했다. 이어 10분 정도 지난 오전 8시 12분쯤 김 위원장이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에서 전용 차량을 타고 카펠라 호텔로 떠났다. 양 정상의 숙소는 57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회담장 입구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회담장 입구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건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이었다.

반면 양 정상이 이날 오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상석’을 양보했다. 정상회담이나 외교장관 회담에서 두 사람이 앉거나 걸을 때 그들의 정면을 보는 사람 입장에서 왼쪽이 상석이다.

보통은 회담을 개최하는 국가 측 인사가 오른쪽에 앉고 손님을 왼쪽, 즉 상석에 앉게 하는 것이 외교 관례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 복도를 이동할 때와 단독 회담을 할 때 김 위원장에게 왼쪽 자리를 내 주고 자신은 오른쪽에 자리 잡았다. 또 회담장에 들어설 때나 사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할 때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팔을 가볍게 터치하며 손님을 안내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악수했을 때 한 쪽이 먼저 와서 상대를 기다리는 식으로 하지 않고 서로 상대에게 다가가서 악수하도록 조율한 것도 ‘대등한 관계’로 보이게 하려는 배려가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은 정상회담 보름 전인 지난달 28일, 정상의 의전을 책임지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 비서실장을 싱가포르로 파견해 치밀한 조율을 진행했다. 김 부장과 헤이긴 부실장은 각자 자국에서 복수의 정상을 보좌하며 의전 업무를 다년간 해온 베테랑들이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