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10.30 17:07

[이원의 시 한 송이] 밤

등록 : 2016.10.30 17:07

아직은. 남은 장면이 있다는 뜻입니까. 아직은. 다른 국면이 있다는 뜻입니까. 아직은. 체념은 안 된다는 말입니까.

아직은 잠이 들면 안 되고 쉽사리 죽음으로 가면 안 된다. 잠든 사람과 죽은 사람은 그림에 불과하다(셰익스피어, ‘맥베스’). 비참을 존엄으로 세우라는 뜻입니까. 불가능을 가능으로 역전시키라는 뜻입니까.

밤이 한 가지 키워주는 것은 불빛이고 밤이 마지막으로 키워주는 것은 사랑이라면, ‘아직은’은 불빛이 될 칠흑이고 그 칠흑을 놓치지 않는다면 밤이 마지막으로 키워주는 사랑을 만난다는 것입니까.

사랑, 그 먼 나라의 단어를 지금은 모르겠고. 다만 하늘과 한 세상의 목마름을 나누어 지닌 우리 손에 칠흑이냐 불빛이냐가 달린 것은 명확하고. 그래서 다시 읽습니다. 자꾸 읽습니다. 아직은 똑똑히 보고 있어야 한다. 우리는 아직 든든하게 결합되어 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