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10.30 17:07

[이원의 시 한 송이] 밤

등록 : 2016.10.30 17:07

아직은. 남은 장면이 있다는 뜻입니까. 아직은. 다른 국면이 있다는 뜻입니까. 아직은. 체념은 안 된다는 말입니까.

아직은 잠이 들면 안 되고 쉽사리 죽음으로 가면 안 된다. 잠든 사람과 죽은 사람은 그림에 불과하다(셰익스피어, ‘맥베스’). 비참을 존엄으로 세우라는 뜻입니까. 불가능을 가능으로 역전시키라는 뜻입니까.

밤이 한 가지 키워주는 것은 불빛이고 밤이 마지막으로 키워주는 것은 사랑이라면, ‘아직은’은 불빛이 될 칠흑이고 그 칠흑을 놓치지 않는다면 밤이 마지막으로 키워주는 사랑을 만난다는 것입니까.

사랑, 그 먼 나라의 단어를 지금은 모르겠고. 다만 하늘과 한 세상의 목마름을 나누어 지닌 우리 손에 칠흑이냐 불빛이냐가 달린 것은 명확하고. 그래서 다시 읽습니다. 자꾸 읽습니다. 아직은 똑똑히 보고 있어야 한다. 우리는 아직 든든하게 결합되어 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