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채지선 기자

등록 : 2017.01.01 13:48
수정 : 2017.01.01 13:48

진료도 않고 건강보험금 챙긴 병원 28곳 명단 공개

등록 : 2017.01.01 13:48
수정 : 2017.01.01 13:48

건강보험금을 허위로 청구한 의료기관 28곳의 명단이 공개됐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거짓청구 기관의 명칭과 주소, 대표자 성명, 위반행위를 복지부 홈페이지 등에 6개월 간 공고한다고 1일 밝혔다.

명단이 공개된 곳들은 거짓청구 금액이 1,500만원 이상이거나 요양급여비용 총액대비 거짓청구 금액의 비율이 20%가 넘는 곳으로, 의원 13곳, 한의원 11곳, 치과 2곳, 한방병원 1곳, 약국 1곳 등 총 28곳이 해당됐다.

이들은 환자를 진료하지 않았지만 진료한 것처럼 속이는 방법 등으로 보험금을 청구해 착복했다. 예컨대 A한의원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미용 목적의 유방확대 시술(자흉침)을 하고 비용을 환자에게 다 받았음에도 근육긴장 등 다른 질병을 진료한 것처럼 꾸며 건강보험금을 타냈다. 복지부 관계자는 “28곳의 거짓청구 금액을 합치면 12억4,300만원에 달한다”며 “적발된 곳은 부당이득금을 반납해야 하며 업무정지 처분, 형사고발 조치가 취해진다”고 설명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