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2.11 15:21
수정 : 2018.02.11 15:25

‘유빙’ 때문에… 인천 김 양식장 160만㎡ 피해

등록 : 2018.02.11 15:21
수정 : 2018.02.11 15:25

옹진군 북도면ㆍ강화군 화도면 7곳 피해

인천시 “피해 복구와 지원 대책 마련할 것”

기록적 한파로 인한 유빙 피해를 입은 인천 옹진군 북도면의 한 김 양식장. 인천항만공사 제공

올 겨울 기록적 한파로 바다가 얼면서 발생한 ‘유빙(流氷)’에 피해를 입은 인천지역 김 양식장이 7곳 106ha(160만㎡)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 김 양식장이 한파에 따른 유빙 피해를 입은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인천시는 옹진군 북도면과 강화군 화도면 남단 김 양식장 7곳이 유빙에 지주대, 그물, 김발 등 양식 시설이 파손돼 약 7억원 상당 피해를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해 정확한 피해 정도를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옹진군 북도면은 지주식 김 양식장 5곳(11가구) 120ha(120만㎡)가 피해를 입었고 강화군 화도면은 부류식 2곳(4가구) 40ha(40만㎡)가 피해를 봤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옹진군 장봉도 어촌계 유빙 피해 가집계 결과 양식 시설 60% 정도가 파손됐으며 올해 김 채취량이 작년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인천 옹진군 북도면 김 양식장 주변 해상에 유빙이 떠다니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시 관계자는 “계속된 추위와 떠내려오는 유빙으로 현장 접근이 어려워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향후 정확한 피해 조사를 벌인 뒤 그 결과를 해양수산부에 통보하고 농어업재해재책법에 따라 피해 복구와 지원 대책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배연신굿 33년ㆍ봉산탈춤 28년간 전승자 없어… “젊은 꾼 유인책 필요”
메달 보인다…봅슬레이 첫 날 2위
[단독] 다스ㆍ협력업체, MB에 경영 상태 정기 보고
[별점평가단] “박지원ㆍ안철수의 주적 논쟁, 말장난ㆍ옹졸함은 난형난제”
안경 벗고 눈물 쏟은 ‘안경선배’ “한국 컬링 새 역사 쓰고파”
[글로벌 biz 리더] AMD 심폐소생술 성공한 리사 수
[나를 키운 8할은] 시인 김용택 “월부 책 장사가 건넨 문학전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