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9 15:05
수정 : 2018.02.09 15:36

조명균 장관 “귀한 손님 오셔서 날씨도 따뜻”… 미소 머금은 김여정

등록 : 2018.02.09 15:05
수정 : 2018.02.09 15:36

김영남 상임위원장 환담서 평창 기온 묻기도

김여정 등 北 고위급 대표단, KTX로 평창 이동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9일 인천공항 귀빈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 부터),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을 영접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1시 46분께 전용기 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KTX을 이용해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으로 향했다.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고위급 대표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인천공항 도착 후 공항 귀빈실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과 환담한 뒤 곧바로 인천국제공항역으로 이동해 KTX 열차에 탑승했다.

환담장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은 서로 먼저 앉으라고 권유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 대표단을 영접한 조 장관은 “환영합니다”고 인사하자, 김 상임위원장은 “고맙습니다”고 답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환담장에서 평창 기온을 묻기도 했다. 조 장관이 “며칠 전까지는 좀 추웠는데 북측에서 이렇게 귀한 손님들이 오신다고 하니까 날씨도 거기 맞춰서 따뜻하게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평창에 도착한 후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한다. 김 제1부부장은 리셉션 참석 대상은 아니지만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 일원으로 참석한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가운데)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오른쪽)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9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귀빈실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안내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이 9일 인천국제공항 접견실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