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등록 : 2017.07.30 16:55
수정 : 2017.07.30 23:56

美 ‘죽음의 백조’ 한반도 출격… 트럼프, 中 통상 압박 시사

등록 : 2017.07.30 16:55
수정 : 2017.07.30 23:56

北 2차 ICBM 도발 이틀 만에

사드로 미사일 요격 시험 또 성공

트럼프 “中, 아무 것도 안 해” 비판

오늘 안보리 긴급회의 개최할 듯

30일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한국공군 F-15K 전투기의 호위를 받으며 오산기지 상공을 저공 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맞서 미국이 30일 전략무기인 장거리 폭격기 B-1B 랜서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해 대북 무력시위를 했다.

미 태평양 공군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거듭되고 증대하는 ICBM 발사와 위협에 대한 즉각 대응”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태평양 괌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한 B-1B 2대는 제주 남방 해상을 통해 진입, 경기 오산 상공을 저공 비행한 다음 서해로 빠져나갔다.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ICBM급 화성-14형을 발사한 지 30여 시간만으로, 이번 출격에서 실사격 훈련은 하지 않고 대북 무력시위 비행만 한 후 10시간 만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은 지난 8일에도 B-1B 2대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 실사격 훈련을 한 바 있다. 생김새가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미 3대 전략폭격기 중 하나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자랑한다.

북한의 2차 미사일 도발 이틀 만인 이날, 미군은 이달 들어 두 번째로 실시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요격 시험도 성공했다.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은 “하와이 북쪽 태평양 상공에서 C-17 수송기가 발사한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알래스카주의 사드가 포착하고 추적해 요격했다”고 밝혔다. 미군은 북한의 1차 미사일 도발(4일) 1주일 만인 지난 11일에도 사드 요격 시험을 실시, 성공한 바 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가 낮다며 중국을 강하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며 “우리의 어리석은 과거 지도자들은 (중국이) 무역에서 한 해에 수천억달러를 벌어들이도록 허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북한에 말만 할 뿐 우리를 위해 아무 조치도 안 하고 있다. 더 이상 이런 상황이 계속되는 걸 용인할 수 없다. 중국은 이 문제를 쉽게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국 통상과 북핵 문제를 함께 언급했다는 점에서 미국이 중국에 경제제재를 가할 가능성을 내비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대북 추가 제재 논의를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회의가 예고되는 등 북한을 비난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미 CBS방송에 따르면 이날 주 유엔 미국대표부는 31일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회의를 요청했다. 복수의 미 외교당국자는 CBS에 “국제사회 차원의 안보리 제재 명단에 ‘김정은’ 실명을 명시하자는 게 미국 입장”이라며 “동시에 대북 여행금지 조치도 포함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