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31 09:48

하주석 1억원 돌파...한화 2018 연봉 계약 완료

등록 : 2018.01.31 09:48

한화 하주석/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야구 한화의 희망 하주석(24)이 데뷔 첫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한화 구단은 31일 “2018시즌 연봉 계약 대상 선수 63명과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상에서 억대 연봉자는 총 10명이다. 그 중 하주석은 지난해 연봉 9,000만원에서 3,000만원(33.33%) 인상된 1억 2000만에 도장을 찍었다. 양성우(29)는 8,000만원에서 2,000만원(25%) 오른 1억원에 계약했다.

최고 연봉 금액은 배영수(38)로, 연봉 5억원을 받는다. 지난해 5억5,000만원에서 5,000만원 삭감됐다.

이 밖에 FA(프리에이전트) 신청을 1년 미룬 이용규는 지난해 9억원에서 대폭 줄어든 4억원을 받게 됐다. 이성열은 2억3,000만원에서 8.7% 오른 2억5,000만원, 송광민이 2억원에서 20% 오른 2억4,000만원에 계약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한반도기 남북 공동 입장에 반발 확산? 조직위의 4가지 입장

[트렌드] 김명민-정우-이승기, 사극으로 복귀…흥행 강자 누구?

[스타 신년운세⑥] '돌아온 박병호의 2018년? 비상하는 새처럼 도약'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이재명ㆍ김경수 나란히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