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7.03.15 16:34
수정 : 2017.03.15 16:34

불길 속 노인 구한 니말씨 외국인 첫 ‘LG 의인상’

등록 : 2017.03.15 16:34
수정 : 2017.03.15 16:34

불길에 갇힌 할머니를 구조한 스리랑카 출신 근로자 니말(39ㆍ사진)씨가 ‘LG 의인상’을 받았다.

LG가 이웃을 위해 용기를 낸 이들을 기리기 위해 2015년 의인상을 제정한 이후 첫 외국인 수상자다.

LG복지재단은 지난달 10일 경북 군위군의 주택 화재 현장에서 치솟는 불 속으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구해낸 니말씨에게 의인상과 치료비를 포함한 상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머니 암 치료비 마련을 위해 5년째 국내에서 일하고 있는 니말씨는 불길이 거세 아무도 엄두를 못 내는 상황에서도 주저하지 않고 구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얼굴과 폐 등에 화상을 입어 3주간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태다. 니말씨는 “평소 따뜻하게 보살펴 준 마을 어른들이 고마워 용기를 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LG복지재단은 지난 11일 서울 용문동 다가구주택 화재 현장에서 일가족을 구조한 용산소방서 소속 김성수(43)소방장과 최길수(34)소방사에게도 같은 상을 수여했다. 이들은 3층에서 가족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방화복을 입은 몸으로 불길을 막았다. 최씨는 허리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고, 김씨도 얼굴과 손등에 화상을 입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