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6 17:45
수정 : 2018.05.26 18:00

“한 번 재보자우” 南취재진 방사선량 측정해보니…

등록 : 2018.05.26 17:45
수정 : 2018.05.26 18:00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취재한 5개국 국제기자단이 2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 고려항공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 이틀 후 남측 취재진의 몸에서는 일단 안전범위 이내라고 볼 수 있는 방사선량이 검출됐다.

북한 당국은 26일 원산 갈마공항에서 귀국길에 오르는 남측 공동취재단에 압수했던 방사능선량기를 돌려줬다.

북측 관계자는 "한 번 재보자우"라며 남측 취재진의 몸에 방사능선량기를 댔고 0.8m㏜(밀리시버트)가 나왔다.

일단 생활방사선법상 일반인 피폭 방사선량 안전기준인 연간 1m㏜를 넘지 않는 수치다.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이틀 전인 24일에 있었다.

문주현 동국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그 정도면 특별한 일이 없어도 정상적으로 나올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 "0.8m㏜는 풍계리에 존재하는 자연 방사선에 노출돼 찍힌 값이지 사고나 핵물질에 의한 방사선 노출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단이 베이징으로 떠나는 항공기에 탑승하기 직전까지 따라오면서 "다음에 또 뵙겠다", "좋은 기사 쓰시기 바란다", "고생 많으셨다" 등의 인사를 했다.

오전 10시 58분 베이징행 비행기가 이륙하자 기내에서는 햄버거와 음료 1잔씩이 제공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원산갈마 지구 시찰 소식이 1면에 들어간 노동신문도 볼 수 있었다.

전날 저녁 만찬에는 평양냉면이 나와 남북정상회담도 덩달아 화제에 올랐다.

북측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때 판문점 사전답사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을 뽑아 만찬장으로 가는 시간을 쟀고 7분이 걸렸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전날 오후 취재진을 상대로 갑작스럽게 내려진 '대기령' 때는 기자들이 호텔 바깥은 물론 2∼4층에 있는 객실에도 가지 못하고 1층에 있는 프레스센터와 연회장 등에 발이 묶여 있었다.

취재진이 '객실도 못 가느냐', '이유가 뭐냐' 등의 질문을 여러 차례 했지만 "조금만 기다리라", "잠깐이면 된다"는 식의 얼버무리는 답변만 돌아왔다.

2시간 40분간 이어진 대기 시간에 미국 기자들은 함께 있었지만, CCTV 등 중국 기자들은 보이지 않았다. 대기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 시찰 때문에 내려진 것으로 관측된다.

남측 공동취재단은 이날 중 베이징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도? 원한?...그날 밤, 슈퍼마켓에선 무슨 일이
강진 야산서 실종된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현실화 되고 있어”, 피파 회장 “곧 한국 가겠다”
달변가 김종필 전 총리… “노병은 조용히 사라진다”
‘독수리 세리머니’ 샤키리 징계받나…FIFA 조사 착수
“밤낮없이 덥다, 더워” 열대야에 폭염특보까지 더위 기승
한국-독일, 차 포 떼고 ‘끝장 승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