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7.17 17:53
수정 : 2017.07.17 17:53

캘러웨이골프, 스틸헤드 XR 페어웨이 우드 출시

등록 : 2017.07.17 17:53
수정 : 2017.07.17 17:53

캘러웨이 ‘스틸헤드 XR 페어웨이우드’. 캘러웨이골프 제공

캘러웨이골프는 오리지널 ‘스틸헤드’의 명성을 잇는 ‘스틸헤드 XR 페어웨이 우드’를 신제품으로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스틸헤드 XR 페어웨이 우드의 가장 큰 특징은 전통적인 스틸헤드 디자인에 현대적 기술과 소재를 대거 채용한 것이다.

특히 한층 업그레이드 된 호크아이 솔은 잔디와의 마찰을 줄여 볼을 쉽게 띄울 수 있게 해주며 어떤 상황에서도 높은 관용성과 탄도, 더욱 빠른 스피드를 만들어낸다.

또한 더욱 얇고 경계라인이 부드러워진 차세대 하이퍼 스피드 페이스 컵이 적용돼 페이스의 어떠한 부분에 맞더라도 최상의 볼 스피드와 비거리를 만들어낸다.

크라운은 경량 J-36 카본 소재를 채용해 단 6g 정도로, 기존 XR 페어웨이보다 20g 가벼워졌다. 호젤 길이 역시 기존 클럽보다 짧게 줄여 헤드의 무게를 줄였다. 이렇게 확보된 여유 무게를 전략적으로 재배치해 무게중심을 더욱 낮췄다. 이로 인해 만들어지는 최적의 스핀이 높은 탄도와 관용성, 최상의 비거리를 제공해준다.

크라운 앞쪽 부분에는 에어로다이내믹 기술인 ‘스피드 스텝 크라운’이 적용돼 공기저항을 줄여주고 위치와 무게를 효율적으로 개선하여 빠른 볼 스피드를 제공해준다.

모델과 로프트 옵션 또한 다양하다. 3번(15도), 헤븐(20.5), 5번(18도), 7번 우드(21도)가 있으며 스페셜 오더 클럽인 3번(13.5도)과 4번(16도)도 마련돼 있다. 여성용 스틸헤드 XR 페어웨이는 3번, 5번, 헤븐 우드로 구성돼 있다.

캘러웨이골프 김흥식 전무는 “이번에 출시한 스틸헤드 XR 페어웨이 우드는 스틸헤드의 전통과 캘러웨이의 혁신적인 기술과 소재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제품”이라며 “청명한 타구감과 사운드를 통해 예전 호크아이 스틸헤드의 향수를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상상할 수 없는 놀라운 비거리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