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14 18:08

바싹 마른 강원 산지 곳곳 산불

홍천ㆍ춘천ㆍ화천서 잇따라…산림 0.9ha 잿더미

등록 : 2017.03.14 18:08

14일 낮 12시 26분쯤 강원 춘천시 서면 안보리에서 농산물을 소각하던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어 사유림 0.3㏊를 태우고 1시간 여 만에 진화됐다. 춘천시 제공

강원 홍천군 등 3개 시ㆍ군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4일 오후 도내 영서지역 곳곳에서 산불이 났다.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1분쯤 홍천군 서면 모곡3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임야 0.5㏊가 탔다.

불이 나자 산림당국은 헬기 3대와 진화차 5대, 인력 150여 명을 투입, 1시간 30여 분만에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앞서 낮 12시 26분쯤에는 춘천시 서면 안보리 임야에서 농산물을 소각하던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었다. 이불로 산림 0.3㏊가 잿더미로 변했다. 산림 당국은 헬기 2대, 진화차량 9대, 인력 160여 명을 투입해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껐다. 또 이날 낮 12시 15분쯤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 야산에서도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0.1㏊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7차 핵실험 했나… 중국 “폭발 추정” 기상청 “자연 지진”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