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14 18:08

바싹 마른 강원 산지 곳곳 산불

홍천ㆍ춘천ㆍ화천서 잇따라…산림 0.9ha 잿더미

등록 : 2017.03.14 18:08

14일 낮 12시 26분쯤 강원 춘천시 서면 안보리에서 농산물을 소각하던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어 사유림 0.3㏊를 태우고 1시간 여 만에 진화됐다. 춘천시 제공

강원 홍천군 등 3개 시ㆍ군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4일 오후 도내 영서지역 곳곳에서 산불이 났다.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1분쯤 홍천군 서면 모곡3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임야 0.5㏊가 탔다.불이 나자 산림당국은 헬기 3대와 진화차 5대, 인력 150여 명을 투입, 1시간 30여 분만에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앞서 낮 12시 26분쯤에는 춘천시 서면 안보리 임야에서 농산물을 소각하던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었다. 이불로 산림 0.3㏊가 잿더미로 변했다. 산림 당국은 헬기 2대, 진화차량 9대, 인력 160여 명을 투입해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잔불을 껐다. 또 이날 낮 12시 15분쯤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 야산에서도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0.1㏊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