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6 10:03

샌프란시스코, 강타자 해적 매커천 품는다

등록 : 2018.01.16 10:03

앤드루 매커천/사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미국프로야구(MLB) 샌프란시스코가 피츠버그 파이리츠 앤드루 매커천(32)을 영입했다.

스포츠 매체 ESPN, MLB.com 등은 16일(한국시간) 피츠버그가 샌프란시스코와 매커천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피츠버그는 매커천을 보내고 샌프란시스코 젊은 외야수 브라이언 레이놀즈와 우완 영건 카일 크리크를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국제 FA(프리에이전트) 계약 보너스 50만 달러도 받는다.

매커천은 이날 자신의 SNS 계정에 "피츠버그, 나의 집이자 나의 도시, 그리고 내 팬들. 나를 키우고 도왔으며 지금의 나를 만든 곳"이라며 "여러분은 내 가슴에 영원히 함께 할 것이며 나와 여정을 함께 해 온 모든 이들이들에게 사랑과 존경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건넨다"고 썼다.

샌프란시스코는 이번 트레이드로 에반 롱고리아와 매커천을 데려와 타선을 크게 보강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시즌 공격면에서 부진해 내셔널리그에서 최악의 성적에 머물렀다.

매커천은 2013∼2015 피츠버그의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주역이다. 2009년 피츠버그에서 데뷔해 지난해까지 9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1, 홈런 203개, 타점 725개를 기록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1987’ 김윤석 “유족들에 누 끼치지 말자는 마음으로”

'정유라와 열애?' 마필관리사 평균 연봉 5352만원, 최대 1억원도

응답한 재계, 대답없는 정부…공허한 '일자리·평창올림픽'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이재명ㆍ김경수 나란히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