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7.09.16 11:14
수정 : 2017.09.16 11:15

사립유치원 반나절 만에 철회 번복 “18일 휴업 강행한다”

한유총 "25~29일 휴업 정부 태도에 달려" 학부모들은 '혼란'

등록 : 2017.09.16 11:14
수정 : 2017.09.16 11:15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는 16일 ‘집단휴업 철회’ 결정을 반나절 만에 번복하고 오는 18일 휴업을 강행하기로 했다. 사진은 전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정혜 한유총(오른쪽) 이사장이 박춘란(왼쪽) 교육부 차관과 ‘휴업 철회’ 합의 후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오는 18일과 25~29일 두 차례 집단휴업을 예고했다가 이를 철회했던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반나절 만에 이를 번복하고 예정대로 휴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한유총은 16일 새벽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부가 합의사항이라고 보내온 것과 애초 합의사항을 비교하니 ‘공ㆍ사립 구분 없는 평등한 학부모 지원방안 마련’ 등이 빠져있었다”며 “교육부가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보고 18일 휴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유총 측은 “18일 예정대로 1차 휴업을 진행한 뒤 정부 태도 등 상황을 봐서 25~29일 2차 휴업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주말 사이 교육부와의 추가 접촉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유총 대표단과 교육부는 전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간담회를 열고 집단휴업 철회에 전격 합의했다.

교육부는 한유총의 정부 재정지원 요구 등에 대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고 인상 시기나 액수 등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사립유치원 측과 상시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 이후 이희석 한유총 수석 부이사장은 “충분하지 않지만 교육부과 유아교육을 발전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간담회 이후 한유총 내부에서 “구체적인 합의사항이 없어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고 이에 휴업 철회 입장을 다시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5일 휴업 철회 소식 이후 이를 가정에 통보한 유치원이 적지 않아 학부모들은 혼란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한 학부모는 “15일 오후 9시쯤 정상 등교 하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철회 소식을 듣고 다시 유치원에 문의하니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한다. 어떻게 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교육부는 “실제 휴업에 돌입하면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유총 측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