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3.20 15:23
수정 : 2017.03.20 15:23

“신고리5ㆍ6호기 백지화 대선공약을”

부울경 탈핵 시민단체, 20일 부산시의회 기자회견서 밝혀

등록 : 2017.03.20 15:23
수정 : 2017.03.20 15:23

‘신고리5ㆍ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이 20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대선후보들의 신고리5ㆍ6호기 백지화 공약 채택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 울산, 경남지역 탈핵 시민단체들이 대선 후보들을 상대로 신고리5ㆍ6호기 백지화 대선공약 채택과 건설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신고리5ㆍ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부산과 울산, 경남은 고리와 월성의 원전 밀집단지에 노출된 운명공동체”라며 “신고리5ㆍ6호기 건설을 방치한 채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사회실현이라는 공언은 허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는 “과거처럼 핵발전소 관련 정책이 미진하면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올해가 탈핵 원년이 될 수 있도록 부산, 울산과 연대해 경남에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선 후보들의 신고리5ㆍ6호기 백지화 공약 채택과 이행을 점검하는 매니패스토 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부산 기장군과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고리원전에는 고리 1~4호기, 신고리1~3호기가 있고, 계획예방정비 중인 고리3호기와 신고리1호기를 제외하고 현재 5기가 가동 중이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청와대 ‘호프미팅’ 둘째날 안주 ‘황태절임’ 속뜻은?
검사장 5명 줄여 인적 쇄신… 두 번째 여성 검사장 탄생
사드 내년 초 배치 완료… 일반 환경영향평가 시작
휴가철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세월호 수사로 朴 정권 ‘미운털’…조은석 검사장, 화려한 부활
[단독] 롤스로이스 신형 팬텀 출시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