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20 10:02
수정 : 2017.03.20 10:22

박지원 “DJ도 홍석현 회장 총리로 고민한 적 있어”

등록 : 2017.03.20 10:02
수정 : 2017.03.20 10:22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왼쪽)가 20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대선 출마설이 불거진 홍석현 JTBCㆍ중앙일보 회장을 두고 “김대중 전 대통령도 홍석현 회장을 국무총리로 고민했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20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 회장이 사표 낸다는 것을 사전에 알았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얘기는 들었지만 최근에는 뵙지 못했다”며 “김대중 정부에서 이회창 총재가 대통령 후보로 거의 확정되니까 세대교체를 위해 홍 회장을 국무총리로 생각했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통령하고 저하고 검토를 했었는데 여러 사유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지원 대표는 “홍 회장이 사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보면 대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읽을 수 있다”며 출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또 홍 회장의 경쟁력을 두고 “중도ㆍ보수도 표방하지만 통일 문제에서는 진보적인 태도를 취해 왔다”며 “상당히 경쟁해 볼만한 좋은 후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다만 “그런데 회장을 사임하기는 했지만, 이제 대통령을 나올 수 있을까요. 너무 늦은 것 아니에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무소속은 우리나라 정치구조로 볼 때 어려울 것”이라며 “4개 정당이 전부 후보 등록을 마쳤고, 사실상 경선 체제로 가고 있다. 사실 정당에서 추대라는 것은 거의 없다”고 무소속 출마나 정당 입당 모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홍석현 회장이 지난달 9일 전북 부안 대명리조트에서 열린 '학교법인 원광학원 보직자 연수'에 앞서 취재진 밀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