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15 10:24
수정 : 2017.11.15 10:25

“악의적 주장에 법적 대응” BBQ 본사-가맹점 ‘갑질 공방’ 가열

등록 : 2017.11.15 10:24
수정 : 2017.11.15 10:25

지난 5월 BBQ 가맹점 방문 당시 욕설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BBQ “윤 회장, 사전에 알리고 방문… 욕설 안해”

폐점 지시 논란엔 “규정 위반 발견 지적했을 뿐”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15일 윤홍근 회장의 갑질 논란과 관련해 “가맹점주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BBQ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해당 가맹점주가 윤 회장의 매장 격려 방문 당시 발생한 사소한 해프닝을 왜곡ㆍ과장해 6개월이나 지난 지금 악의적으로 언론에 허위 정보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BBQ 봉은사역점 가맹점주는 윤 회장이 지난 5월 12일 매장을 방문해 주방에 갑자기 들어오자 직원들이 여러 차례 제지했고 이에 윤 회장이 ‘너 내가 누군지 알아?’ ‘이 ○○ 봐라.

이 ○○ 해고해’ ‘너 교육받았어? 이 매장 폐점시켜버려’ 등의 욕설과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매장은 이달 초 폐점했다.

BBQ는 이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신규 매장을 격려방문 하는 것은 오랜 관행이고, 현재까지 이런 방문이 문제가 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BBQ의 설명에 따르면 윤 회장은 사전에 직원을 통해 매장 방문 사실을 알렸으며 매장에 도착해서도 ‘저 BBQ 회장입니다’라고 인사하며 주방에 들어가겠다고 요청했다. 그러나 주방 직원이 강하게 제지하자 당황한 윤 회장이 ‘이 사람 봐라?’라고 말했을 뿐이고 주방 확인이 불가능해 되돌아 나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BBQ의 설명이다.

BBQ는 “주방 직원들이 유니폼도 입지 않은 데다 주방 확인까지 거부하자 윤 회장이 동행한 직원들에게 ‘이 매장은 규정 위반이 있는 것으로 보이니 확인하고 개선의 여지가 안 보이면 폐점을 검토하라’고 이야기했을 뿐”이라며 “이런 행위가 갑질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BBQ는 당시 매장에 있던 손님이 윤 회장의 갑질 행위를 목격했다고 밝힌 방송 인터뷰 내용에 대해선 “허위”라며 “당시 주방이 있는 2층에는 손님이 없었고 1층의 한 테이블의 손님이 있었을 뿐인데 2층 주방과의 거리를 생각하면 대화 내용을 들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회장의 방문 후 본사가 기준에 못 미치는 육계(닭)를 제공하는 등 불리한 처우를 계속했다는 가맹점주 주장에 대해 BBQ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가맹점의 컴플레인에 성실히 대응했지만, 해당 가맹점주가 상식적으로 통용될 수 없는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BBQ는 “가맹점주가 규격 외 사입 육계를 사용하고 올리브유 대신 일반 콩기름을 사용하는 등 계약 위반 사실을 적발당해 계약 해지 위기에 몰리게 되자 언론에 허위ㆍ과장 제보를 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BBQ는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해당 가맹점주가 규격 외 사입 육계를 사용했다는 증거 사진과 가맹점주의 컴플레인에 대해 본사 직원의 응대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 녹취록 등도 함께 공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