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7.12.02 13:11
수정 : 2017.12.02 13:14

美 뉴욕주서 TV드라마 모방 방화…21개 건물 불타

등록 : 2017.12.02 13:11
수정 : 2017.12.02 13:14

알비니 도심 대형화재.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州)의 주도 올버니시에서 TV 드라마를 모방한 화재가 발생해 21개 건물이 불에 타고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지난달 30일 오후 뉴욕주 올버니시 북쪽 다운타운 코호스의 한 주택에서 시작됐다.

화염은 시속 20~30 마일의 바람을 맞고 주변으로 번져나갔다. 3개 건물은 전소했고, 18개 건물도 불길로 손상됐다.

도심 3개 블록이 연기와 화염에 휩쌓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여명이 이번 화재로 대피했고 화재 진압 작업을 하던 소방관 1명도 병원으로 후송됐다.

방화 용의자 존 고메즈(51)는 히스토리 채널의 포지드 인 파이어(Forged in Fire·불로 만들다)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자신의 집에 불을 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대장간에서 처럼 불을 내 역사상 가장 상징적인 칼을 만들어 내기 위해 경쟁하는 내용이다.

고메즈는 방화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30일 밤 기소인정 절차에서 무죄를 주장했지만 구치소에 수감됐다. 오는 5일 예비심문이 예정돼 있다.

올버니시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션 모스 올버니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화재로 인해 수백만 달러의 손해가 발생했고, 도심 절반이 파괴됐다"며 "이 도시가 지금까지 본 것 중 최악의 재앙"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집사’ 싱가포르행… 北美회담 준비 본격화
'음주청정지역?'… 술병 나뒹구는 연트럴파크
빅터 차 '北에게 미국과의 평화협정은 돈을 의미'
북미 실무협상 이끄는 성김… 美정부 최고 '한반도 전문가'
'블랙리스트, 재판영향 없다?' 현직판사까지 비판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빨간줄 쫙쫙… 굴욕 당한 트럼프 편지 “F 학점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