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현성 기자

등록 : 2017.03.08 10:15

최순실 출석 날 검찰청사에 개똥 뿌린 환경운동가 기소

등록 : 2017.03.08 10:15

검찰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불만을 품고 청사에 오물을 뿌린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김후균)는 환경운동가 박모(44)씨를 건조물침입과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0월 31일 오후 3시 1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검찰 얼굴에 다 쳐…”라고 외친 뒤,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온 개똥을 현관문 앞 유리창에 집어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범행 직후, 박씨는 청사 방호원 등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당시 비선실세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는 검찰청사에서 조사를 받고 있었으며, 이날 오전 그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정농단 의혹 제기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