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5.08 13:55
수정 : 2017.05.08 14:17

문재인 ‘경부선 상행’ 유세… “관심사는 승부 아닌 득표율”

등록 : 2017.05.08 13:55
수정 : 2017.05.08 14:17

“과반 넘는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로 개혁 도와달라”

19대 대선을 하루 앞둔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산 서면에서 열린 유세에서 시민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부산=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8일 마지막 유세를 부산에서 시작했다. 그는 이날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충북 청주를 거쳐 서울 광화문까지 ‘경부선 상행선’ 유세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 후보는 부산 서면에서 “이제 관심사는 승부가 아니다. 저 문재인의 득표율이 관심사”라면서 “제 득표율이 높을수록 대한민국을 바꾸는 힘이 커진다”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의 취임 초기 정국 장악력이 대선 득표율에 달려 있는 만큼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를 이뤄달라는 호소다. 그는 “문재인에게 한 표 더 주시면 한 걸음 더, 열 표 더 주시면 열 걸음 더 개혁할 수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오직 투표다. 과반이 넘는 압도적인 정권교체로 힘차게 개혁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도 다른 후보들을 견제, “정체성이 애매한 후보를 찍어 사표를 만들겠나, 아니면 저 문재인에게 나라다운 나라 만들라고 힘을 몰아주시겠나”라며 “어차피 문재인 될 거니 표 좀 나눠줘도 되지 않나, 하는 분 계신가. 절대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그는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향해서도 “아무런 반성 없이 오로지 정권연장을 위해 국정농단 세력이 다시 뭉쳤다. 수단방법과 물불도 안 가리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문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부산을 세 차례나 찾았다. 그는 “부산이 문재인의 뿌리”라면서 “부산에서 인정받는 대통령이 되겠다. 부산의 자랑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문 후보 측은 부산ㆍ울산ㆍ경남(PK)에서 과반 득표를, 대구ㆍ경북(TK) 지역에서는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 대선후보로는 처음으로 공식 선거운동 첫날과 마지막날 대구를 찾는 등 ‘보수의 텃밭’에 공을 들였다. 문 후보 측은 “선거 막판에서의 보수 재결집 현상을 잠재우고 ‘국민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부산=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