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7.07.27 16:38

北, 정몽헌 현대회장 금강산 추모 “이번에는 어렵다” 거부

등록 : 2017.07.27 16:38

26일 오후 경기도 파주군 오두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가 평온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북한이 내달 4일 금강산에서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14기 추모식을 개최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현대아산의 요청을 27일 공식 거부했다.

우리 정부의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안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민간 차원의 교류도 당분간 하지 않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대남협상기관인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는 이날 팩스를 통해 "이번에는 어렵다"는 입장을 통보해왔다고 현대아산이 전했다. 아태평화위는 지난주 현대아산의 방북요청에 “의사를 잘 전달 받았다. (당국에) 이를 전달하고 답변을 주겠다”고 했지만 결국 거부한 것이다.

2003년 8월 4일 정 전 회장이 타계한 뒤 현대아산은 지난해를 제외하고 매년 금강산에서 추모식을 개최해왔다. 지난해는 남북관계 경색으로 정부가 민간 교류를 차단하면서 현대아산도 방북 신청을 하지 않았다. 북한이 현대아산의 방북 신청을 거부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는 “북측이 ‘이번에는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온 것은 전면 거부가 아니라 한반도 지역의 다양한 정세를 고려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북측의 반응 하나하나에 일희일비 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