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5.19 21:34
수정 : 2017.05.19 21:34

‘슬롯머신 대부’ 정덕진, 암투병 끝에 지난달 사망

등록 : 2017.05.19 21:34
수정 : 2017.05.19 21:34

‘슬롯머신 업계 대부’로 불린 정덕진(76)씨가 지난달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암 투병 중이던 정씨는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지난달 사망해 같은 달 22일 발인했다.

1970년대 초 서울 청량리에서 전자오락실을 운영하기며 재산을 모으기 시작했던 정씨는, 이후 정·관계는 물론 4년 전 사망한 서방파 두목 김태촌씨 등 조직폭력배 세력까지 등에 업고 사업을 확장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1993년 정씨는 당시 검사였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진두지휘 한 일명 ‘슬롯머신 사건’ 때 수사를 받으면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세무조사 무마 명목으로 정·관계는 물론 법조계에도 금품을 뿌린 일이 드러나면서다. 당시 이 사건으로 '6공 황태자'로 군림한 박철언(75) 의원을 비롯해 엄삼탁(2008년 사망) 병무청장 등 10여명이 정씨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줄줄이 구속됐다.

이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정씨는 2심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1996년 8·15 특사 때 사면됐다. 이후에도 원정도박 등 혐의로 여러 차례 처벌받는 등 곡절이 많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준용 의혹 조작 시인한 국민의당, 당 존폐의 기로에 섰다
바른정당 첫 여성 대표… 지방선거ㆍ지지율ㆍ당 화합 ‘3과제’
외모에 고민 중인 딸에게 “예쁘다”고 말하면 안 되는 이유
삼성측 증언 거부… 재판부까지 곤혹
“이 번호 너지?” 휴대폰 주소록 무단공유 ‘콜앱’ 주의보
‘태국 여행 푸잉 공략방’? 오픈채팅방서 오가는 성매매 원정 정보
“똥도 이식”… 건강한 사람 대변 이식해 장염 치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