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록 : 2017.05.18 14:16
수정 : 2017.05.18 14:16

[우리말 톺아보기] ‘씨(氏)’

등록 : 2017.05.18 14:16
수정 : 2017.05.18 14:16

대통령의 부인을 가리키거나 부를 때 이름 뒤에 ‘씨’를 붙여 말하는 건 무례한 걸까? 일상 대화 상황이었다면 그럴 것이다.

그러나 공식적·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공식적ㆍ사무적인 자리에서라면 호칭 즉 직접 부르는 말이 아닌 이상 ‘씨’는 어떤 사람을 대접하거나 높이는 말로 쓸 수 있다.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 누군가를 가리킬 때는 높이는 말로서 ‘씨’의 위상이 좀 더 분명해진다. 신문 기사에서라면 어떤 사람을 대접하거나 높여 가리킬 때 이름에 ‘씨’를 붙이는 걸로 충분하다는 말이다. 다만 그 사람을 명확히 가리키려 할 때는 이름 뒤에 직책 이름을 붙일 수 있고, 특별한 직책이 없을 땐 이름 앞에 그 사람을 설명하는 말을 붙일 수 있다.

호칭이 아닌 지칭의 말로서 ‘씨’의 뜻과 용법이 이렇게 분명하다면, 신문기사에서 대통령의 부인을 가리키는 말로 ‘씨’를 쓴 것은 논란을 벌일 일이 아니다. 이미 대부분의 신문에서는 대통령의 어머니를 이를 때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강한옥 씨”라 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표현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씨”가 높임의 표현으로서 문제될 건 없다.

대통령의 가족을 ‘영부인’ ‘영애’ ‘영식’ 등으로 이르던 때가 있었다. 같은 시대를 사는 인물을 이처럼 현실과 동떨어진 말로 높여 이르는 건 권위주의적 높임 방식의 전형이다. 권위주의가 퇴색하는 흐름 속에서 ‘영부인’은 ‘여사’로 바뀌었고 ‘영애’와 ‘영식’은 죽은 말이 되었다. 그런데 주의할 건 가리키는 말이 ‘영부인’을 쓰지 않는 쪽으로 변한 것이지 ‘여사’라는 표현으로 귀결된 건 아니라는 사실이다.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준용 의혹 조작 시인한 국민의당, 당 존폐의 기로에 섰다
바른정당 첫 여성 대표… 지방선거ㆍ지지율ㆍ당 화합 ‘3과제’
외모에 고민 중인 딸에게 “예쁘다”고 말하면 안 되는 이유
증언거부권 논란 재연된 박근혜 재판
“이 번호 너지?” 휴대폰 주소록 무단공유 ‘콜앱’ 주의보
‘태국 여행 푸잉 공략방’? 오픈채팅방서 오가는 성매매 원정 정보
“똥도 이식”… 건강한 사람 대변 이식해 장염 치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