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5.09.08 17:21
수정 : 2015.09.10 18:51

걸그룹 여자친구 ‘8전9기 꽈당영상’ 어땠길래

[믿고 보는 동영상]

등록 : 2015.09.08 17:21
수정 : 2015.09.10 18:51

유튜브 캡쳐

한 걸그룹의 무대 위 실수 영상이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그룹은 비 때문에 미끄러운 무대에서 무려 8번이나 넘어졌지만 계속 다시 일어나 끝까지 공연을 완수하는 모습을 보여 해외 유력매체의 호평을 받고 있다.

7일(현지시각) 미국의 타임은 온라인판 기사에서 걸그룹 ‘여자친구’의 공연 영상을 소개하며 “노래 1곡을 부르는 동안 8번 넘어진 K팝 가수의 영상을 보면 당신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계속 도전해야 한다는 동기 부여를 받을 것”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해당 영상은 지난 5일 강원 인제 스피디움에서 진행된 SBS 라디오 ‘박영진 박지선의 명랑특급’ 공개방송에서 한 팬에 의해 촬영됐다. 영상 속 그룹은 자신들의 노래 ‘오늘부터 우리는’을 부르면서 빗속에서도 밝고 활기찬 모습으로 안무를 소화한다. 하지만 비 때문에 무대가 미끄러워 멤버들은 연신 미끄러지는 모습을 보인다. 심지어 한 멤버는 공연 중 5번이나 넘어졌다 다시 일어나기를 반복한다. 하지만 이 그룹은 특유의 힘찬 안무를 끝까지 열심히 소화해 냈다.

이 영상은 한 팬이 찍은 직캠(공연장에서 직접 촬영한 동영상)으로 유튜브에 올라온 이후 각종 SNS에서 화제로 떠올랐다.

이후 각종 외신들이 이 에피소드를 전하며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 미러, 데일리 메일을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중국, 일본의 매체들까지 이 영상을 소개하고 있다. 이들은 이 걸그룹의 모습을 ‘8전9기의 정신’‘오뚝이’이라고 의미부여하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덕분에 여자친구의 노래 ‘오늘부터 우리는’은 지난 7월 공개됐지만 다시 온라인 음원차트의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차트를 역주행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