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3.17 10:24
수정 : 2017.03.17 10:24

개헌 미련 못 버린 범보수… “한 사람 욕심 때문에 또 기회 날려야 하나”

등록 : 2017.03.17 10:24
수정 : 2017.03.17 10:24

주호영(왼쪽 두번째) 바른정당 원내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범보수정당들이 대선 전 개헌에 계속 불을 지피고 있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은 대선일에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실시하기로 합의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주류의 반대에 부닥친 상황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내 친문(재인) 세력을 향해 “10여 년 가까이 논의된 개헌을 반대하는 저의는 분명하다”며 “권력 다잡은 듯 여기고 패권적, 제왕적 대통령제를 고쳐야 한다고 외치던 사람들이 이제는 태도가 돌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서도 “개헌을 내년 지방선거 때 한다는데 지금도 안하는 개헌을 내년에 한다는 약속을 누가 믿느냐”며 “헛웃음만 나온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구차한 궤변으로 권력 독점욕을 드러내지 말라”며 “차라리 당당하게 개헌하기 싫다고 하든지 개헌에 분명히 동참하겠다고 하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적폐청산의 제1 과제는 개헌으로, 이번(기회)을 넘기면 정말 어렵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를 겨냥해 “시스템 고장으로 처참한 실패를 겪은 후에도 개헌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다는 것이냐”며 “한 사람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또 이 절호의 기회를 날려버려야 하느냐”고 쏘아붙였다.

그는 지난해 말 민주당의 개헌보고서도 거론하며 “민주당은 시간이 촉박하다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하자고 주장했다”며 “그런데 보고서에 의하면 대선 후 개헌을 약속해도 대선 뒤의 개헌은 어려울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에 많은 대통령이 불행해지고 국정이 파행된 경험 때문에 개헌을 시도했지만 임기 초 대통령은 전부 개헌을 거부하고, 임기 말 대통령은 개헌을 시도하지만 대선 주자들이 거부하는 악순환 때문에 개헌이 안됐다”며 “이번에도 똑같은 악순환에 빠질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