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4 07:48

PK로 천당과 지옥 오간 권창훈...디종, 리옹과 무승부

등록 : 2017.09.24 07:48

권창훈(가운데)./사진=디종fco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디종이 '깅호' 올랭피크 리옹과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강등권을 벗어났다.

디종은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데신시르피외의 파르크 올랭피크 리오네에서 열린 2017-2018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7라운드 원정에서 리옹과 3-3으로 비겼다.

1승2무4패(승점 5·골득실-7)가 된 디종은 18위 릴(승점 5·골득실-7)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면서 17위로 도약, 강등권(18~20위)에서 탈출했다.

디종의 권창훈은 이날 후반 19분 교체될 때까지 64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는 전반 23분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팀의 동점골에 힘을 보탰지만, 후반 18분에는 반칙으로 역전의 빌미가 된 페널티킥을 내주며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석현준이 결장한 트루아는 메스에 1-0으로 승리하면서 최근 4연패 사슬을 끊었다. 지난 17일 몽펠리에와 정규리그 5라운드에서 후반 36분 교체 투입돼 리그앙 데뷔전을 치렀던 석현준은 이날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부름을 받지 못했다.

구자철은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슈투트가르트와의 2017-2018 분데스리가 6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로 출전했지만, 뜻하지 않은 머리 부상으로 전반 30분 얀 모라베크와 교체됐다. 구자철이 떠난 아우크스부르크는 슈투트가르트와 '헛심 공방'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방송사 총파업 70% “옳은 일 응원한다”

[인스타스타] 김준희♥이대우 16세 연상연하 커플의 럽스타그램

[2030뉴트렌드] '갤럭시노트8·V30·아이폰8'…'너 이걸 몰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