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3.16 22:08
수정 : 2017.03.16 23:48

안희정 측 문재인 특보단 겨냥 “적폐’’ 비판

등록 : 2017.03.16 22:08
수정 : 2017.03.16 23:48

도당위원장, 文 특보단 대거 포함

文 측 “安 측의 과민반응” 반박

호남 첫 순회투표 앞서 난타전

안희정 캠프 의원멘토단장을 맡고 있는 박영선(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 측이 유력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경선캠프 특보단을 겨냥해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오는 27일 호남에서의 첫 순회투표를 앞두고 본격적인 난타전으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16일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와 도종환 충북도당위원장, 이개호 전남도당위원장 등이 포함된 문재인 캠프의 특보단 발표가 발단이었다. 안희정 캠프 박수현 대변인은 ‘정당정치의 기본도 모르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문 전 대표 특보단 발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시도당위원장은 지방조직의 대표이자 중앙당과 지역 조직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존재”라며 “문 전 대표가 정당정치에 대한 기본적 이해가 부족하다는 점을 드러낸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최근 문재인 캠프의 인사 영입과 특보단 임명을 보면 ‘민주당다움’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세 과시와 줄 세우기 등 청산해야 할 적폐들이 어른거린다. 계파주의는 그 자체로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적”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에 비해 상대적으로 밀리는 조직력을 감안할 때 시도당위원장들의 문재인 캠프 행에 대한 깊은 우려가 반영된 것이다.

이에 문 전 대표 측은 “안 지사 측이 과민 반응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 비판대로라면 지역위원장을 맡은 현역의원들은 캠프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캠프 김경수 대변인은 “당 선관위에 확인한 결과, 시도당위원장이 캠프에 참여하면 안 된다는 룰은 없다. 본인의 생각에 따라 후보를 지지할 수 있는 것”이라며 “200만명이 참여하는 국민경선에서 시도당위원장이 캠프에 참여했다고 정당정치의 원칙을 어긴 것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뿐만 아니라 안희정 캠프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의 발언을 두고도 공방이 오갔다. 박 의원은 전날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은 다 떠났지만 안 후보를 떠난 사람은 찾기 힘들다”면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관계자도 ‘싸가지 있는 친노’는 다 안희정한테 가 있다는 말을 하는데, 뒤집어 보면 무슨 뜻인지 알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캠프 특보단에 합류한 전재수 의원은 이날 박 의원을 향해 “사실관계도 맞지 않을뿐더러 극단적인 분열의 언어”라며 “당을 사랑하는 분들의 지지를 먹고 사는 우리가 할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