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경석 기자

등록 : 2017.01.05 17:17
수정 : 2017.01.05 17:25

佛명지휘자 조르주 프레트르 별세

등록 : 2017.01.05 17:17
수정 : 2017.01.05 17:25

2010년 1월 신년음악회에서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조르주 프레트르. AFP 연합뉴스

프랑스에서 태어나 오스트리아 빈 필하모니, 영국 로열 필하모니,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등에서 두루 활동한 명지휘자 조르주 프레트르가 4일(현지시간) 자신의 별장이 있는 프랑스 남서부 나브에서 별세했다.

향년 92세.

극적 표현과 구성력을 가지고 박력 넘치는 장려한 표현을 구사한다는 평가를 받는 그는 전설적인 오페라 가수 마리아 칼라스와 여러 차례 협연했다. 그가 정기적으로 지휘했던 빈 필하모니는 페이스북 공식계정에 “우리와 50년을 함께 한, 매력적이고 친애하는 명예회원 조르주 프레트르”를 애도한다고 밝혔다.

1924년 프랑스 북부에서 태어난 고인은 15세에 파리 음악원에 입학했으며 대부분의 음악 활동을 프랑스가 아닌 오스트리아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에서 했다. 올해도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라스칼라에서 콘서트를 지휘할 계획이었다. 유도 검은 띠 유단자이고, 승마를 좋아한 그는 정통 클래식뿐 아니라 모든 종류의 음악을 좋아해 재즈 음악인들과도 자주 어울렸다.

자신을 '빈 사람'이라고 칭했던 프레트르는 1986~1991년 빈 심포니 오케스트라 객원 지휘자를 지냈으며, 2008년과 2010년 빈 필하모니 신년 콘서트를 지휘했다. 2013년에는 프랑스 샹젤리제 극장에서 빈 필하모니를 마지막으로 지휘했다. 출판업자의 아들이었던 그는 2015년 인터뷰에서 일곱 살 때 오페라 서곡을 듣고 연주 오류를 알아챘다며 "그것은 충격이었고, 내 소망이 음악가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3不 이행” 거듭 압박하며 한국 내 사드 논란 부채질
여당 “MB 비자금, 아들에게 흘러갔다”
트럼프 “동맹도 등 돌릴 수 있어... 美 최첨단 무기 안 판다”
'글로만 반성하냐'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호통친 판사
감사원 “KBS이사진, 업무추진비 단란주점 등에서 부당사용”
최순실, 재판 휴정하자 오열 “빨리 사형시켜달라”
포항 고교생들 환호성 끌어낸 문 대통령의 '나그네' 3행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