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7.11.14 09:22
수정 : 2017.11.14 09:28

내가 먹은 흑돼지, 흑돼지가 아니었다?

등록 : 2017.11.14 09:22
수정 : 2017.11.14 09:28

백돼지를 속여 30억원 어치 판매한 3명 구속

702톤 294만인분… “단속 중에도 허위표시작업”

전북 남원시 A식육포장처리업체에서 직원들이 돼지고기를 포장하고 있다. 이 업체는 압수수색 중에도 허위표시 작업을 하고 있었다. 경기도 제공

백돼지를 흑돼지로 속여 3년 넘게 30억원 넘게 팔아 온 식육포장처리업체 임직원 3명이 구속됐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전북 남원시 소재 A식육포장처리업체 대표이사와 전무, 상무 등 6명을 형사 입건하고 이 가운데 상무, 생산가공팀장 등 3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은 올 1월 도내 유통 중인 흑돼지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백돼지인 것으로 나타나자 수사에 착수했다.특사경은 4월 A업체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을 적발한 후 6명을 형사입건 했으며 이중 3명을 구속했다.

흑돼지는 일반 백돼지와 비교해 육질이 우수하고 마블링(근내 지방함량)이 좋아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지만 사육 지역이 경남, 제주, 전북 등 일부 지역에 국한돼 있어 가격이 비싸다.

A업체가 납품 시 사용한 2016년 1월 기준 원가분석 자료에 따르면 백돼지에 비해 흑돼지 갈비는 kg당 3,300원, 안심살은 1,100원, 특수부위인 갈매기살은 kg당 3,700원, 등심덧살은 8,100원 이상 비싸다.

A업체는 이점을 이용해 2014년 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약 3년3개월 동안 백돼지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한 후 전국 56개 유통매장과 16개 도매업체 등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업체가 허위 표시를 통해 판매한 양은 약 702톤, 31억7,700만원어치로 이를 통해 5억6,400만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 성인 한끼 기준(정육 200g, 등뼈 400g)으로는 약 294만인분에 달한다.

허위 표시해 판매한 부위는 털이 없는 뒷다리 등 9개 품목으로 털이 있는 삼겹살, 목살, 앞다리와 달리 백돼지와 흑돼지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없는 점을 악용했다고 특사경은 설명했다.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압수수색 당시에도 A업체 가공실에서는 백돼지에서 나온 등뼈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면서 “흑돼지로 믿고 구매한 소비자를 기만한 범죄행위로 소비자를 속이는 유사 판매 행위가 더 있는지 단속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궁지 몰리자, 클린턴 등판 속도 내나
‘이재명 조폭 유착의혹’ 진상규명 촉구 국민청원 이어져
자위대 숙소서 발견된 한국인 시신 ‘미스터리’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최대전력수요 연일 새 기록…원전 정비 연기 등 전력 확보 총력전
문희상 국회의장, 제헌 의회 지도자들 묘역 참배…전직 대통령도
[토끼랑 산다] ‘공원’에 버려진 반려 토끼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