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6.13 22:24
수정 : 2018.06.13 22:26

제일병원, 신임 원장에 서주태 비뇨의학과 교수

등록 : 2018.06.13 22:24
수정 : 2018.06.13 22:26

서주태 신임 제일병원 원장

제일의료재단 제일병원은 제16대 신임 원장에 비뇨의학과 서주태 교수를 임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서 신임 원장은 남성 난임ㆍ배뇨장애 분야 권위자다. 1986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4년부터 제일병원 비뇨의학과에서 진료해 왔다.의료기획실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단국대 의대 비뇨의학교실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 병원장은 연간 6,000여 건의 남성 난임 진료와 300여 건의 요실금 수술을 시행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대한생식의학회 회장, 대한여성건강학회 회장, 대한남성갱년기학회 부회장, 대한비뇨기과학회 홍보이사, 대한배뇨장애 및 요실금학회 이사직을 역임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쳐 왔다.

한편 신임 진료부원장에 한명훈 정형외과 교수가 임명됐다. 한 교수는 1986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03년 제일병원에 입사해 의료기획실장, 응급실장, QA실장 등을 지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너무 늦게 터져 야속한 손흥민… 한국, 멕시코에 1-2 패
“최선을 다했다” 문 대통령도 멕시코전 응원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통합ㆍ평화’ 내건 에티오피아 총리 지지 집회서 테러로 100여명 사상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