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3.16 20:00

세종시 박근혜 친필 표지석 철거 여론 비등

박근혜퇴진세종본부, 세종시.대통령 기록관에 철거 요구 예정

등록 : 2017.03.16 20:00

세종시청사 앞에 설치된 박근혜 전 대통령 표지석

세종시청사와 대통령기록관 등 두 곳에 설치된 박근혜 전 대통령 친필 휘호 표지석을 철거해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 비등하다.

헌정 사상 첫 탄핵 대통령이 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거부감 때문이다.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불복 발언은 이런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

16일 박근혜정권퇴진 세종비상국민행동본부(세종행동본부)에 따르면 오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전 대통령 표지석 철거 요구안을 마련해 두 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세종행동본부는 앞서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 인용 직후 “민주주의와 헌법을 유린한 박 전 대통령 표지석 존치는 세종시와 시민에 대한 모독이자 수치”라고 표지석 철거 활동을 시사한 바 있다.

세종행동본부 서영석 상임대표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표지석 휘호는 독재나 권위주의 시대에나 있을 법한 것으로, 애초부터 잘못된 발상이었다”며 “세종시민들은 헌법을 훼손해 탄핵된 박 전 대통령 표지석 존치를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대선 당시 ‘세종시 원안+알파’를 약속해놓고 공염불에 그쳐 시민들은 이미 큰 불신을 갖고 있다”며 “표지석이 철거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철거 의지를 거듭 밝혔다.

“진실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불복 발언은 표지석 철거 여론을 부채질하고 있다. 신도심 한 주민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는 헌재의 결정을 승복해야 한다더니 정작 본인의 일이 되자 딴소리를 한다”며 “국가 원수로서 일말의 책임감은커녕 법치주의와 국민의 뜻을 외면하는 박 전 대통령의 표지석을 그냥 둬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박근혜정권퇴진세종비상국민행동본부는 지난해 11월 세종시청사 앞 박근혜 전 대통령 표지석에 시민계고장을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계고장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자 "대한민국 헌법 정신을 존중하고, 민주주의 사회를 염원하는 세종시민들은 주권자의 이름으로 즉각 철거를 명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표지석 철거 여론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철거 시기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세종행동본부 내에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일(21일) 전에 없애야 한다는 강경한 의견과 대선 이후로 미루자는 의견 등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미대선’과 맞물려 정치적 오해나 갈등을 초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도 부담이다. 세종행동본부 관계자는 “철거 시기나 방식 등은 회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27일 전체회의에서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표지석 철거 여론 현실화 여부는 가늠하기 힘들다. 세종행동본부는 지난해 11월에도 표지석 철거를 세종시에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이 단체는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자 세종시청사 앞에서 표지석 철거를 요구하고, 표지석에 ‘시민계고장’을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하지만 세종시는 현직 대통령의 휘호가 새겨진 표지석은 철거할 수 없다고 판단, 그대로 존치했다. 일각에선 대통령이 파면된 것도 대한민국의 역사인 만큼 기록물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어 그대로 둬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

대통령 파면에 격앙된 민심까지 더해지면서 해당 기관들의 고민은 깊을 수밖에 없다. 시 관계자는 “친필 휘호가 새겨진 표지석도 엄연한 역사이자 기록물이다. 현재 철거 여부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진 않다”면서도 “민심이 실제 의견으로 모아진다면 검토해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 기록관 관계자는 “지역에 철거 여론이 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철거 요구를 정식으로 받은 건 없고, 사전에 검토해야 할 사항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대통령 기록관은 말 그대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관리하는 기관으로, 좋은 거든 나쁜 거든 가려서 기록물을 관리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글ㆍ사진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선 의회 정보위ㆍ예결위ㆍ군사위서 정보기관 예산 ‘중첩 통제’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통합론 내홍 심화… 국민의당 최저 지지율 또 찍어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